검찰,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장관 소환조사

김은경 전 장관, 피고발인 신분 검찰 조사...혐의 부인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09.12 kilroy023@newspim.com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설 연휴 직전 김은경 전 장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2월말 환경부가 '문재인 대선캠프' 출신의 낙하산 인사를 위해 산하기관 임원 사퇴 여부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했다며 김 전 장관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상대로 산하기관 임원 명단을 추려 직접 사표 제출을 종용했는지 캐물었다.

김 전 장관은 동향 등을 파악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환경부와 한국환경관리공단을 압수수색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 문건에서 ‘사표 제출’로 분류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