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마두로, 비상사태 대비 망명 논의..우방국 '난색'"

"마두로 부인, '플랜B 마련하라' 압박...망명국, 러·터키·쿠바로 논의"
러·터키·쿠바, 반기지 않는듯..."일부국, 정권 이양에 도움된다면 수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국내외에서 퇴진 압박을 받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비상사태에 대비한 망명 계획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망명 대상국으로 거론되는 러시아와 터키, 쿠바 등은 난색을 표하는 모양새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4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마두로 대통령이 베네수엘라를 급히 떠나야할 경우를 대비해 이같은 비상 계획이 수립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관련 논의는 망명 계획인 '플랜B'를 준비하라는 마두로 대통령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의 압박에 의해 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두로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자신은 어디에도 가지 않겠다고 발언해왔다. 그는 반(反)정부 시위와 경제 불황, 국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군 장악력을 통해 지난 수년간 집권을 유지했다.

그러나 최근 마두로 대통령이 받는 압박은 예년과는 다른 양상이다. 전 세계적으로 마두로 정권의 자금줄을 옥죄는 정도가 강해졌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 및 이웃 국가들의 퇴진 요구는 거세졌다. 야당은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아래 세력을 더욱 키우는 상황이다.

러시아와 터키, 쿠바 등이 망명 대상 국가로 논의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쿠바는 베네수엘라의 사회주의 우방국이다. 2명의 관계자는 "마두로 대통령이 멕시코로 갈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러시아와 터키는 마두로 대통령의 망명 선뜻 반기지 않는 입장이다. 러시아는 확실한 대안이 없는 이상 망명을 권장하지 않을 것이며 터키의 우선순위는 베네수엘라 내에서 마두로 대통령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쿠바는 마두로 대통령을 받아들일 경우 미국의 제재 재개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일부 국가는 마두로 대통령의 망명에 개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무부의 엘리엇 에이브럼스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는 지난주 미국 워싱턴에서 행한 연설에서 "(러시아와 쿠바를 제외한) 다른 국가들이 우리에게 개인적으로 접촉했다"며 "(베네수엘라의 민주정권) 이양에 도움이 된다면 현재의 불법적인 정권의 일원들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베네수엘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 도중 자신에 대한 퇴진 요구에 반박하면서 손짓을 하고있다. 2019.2.8.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