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종합] 라파우 블레하츠x김봄소리, 첫 실내악 앨범…"음악적 이해도 잘 맞아"

기사등록 :2019-02-12 14:54

포레, 드시, 시마노프스키, 쇼팽 담은 첫 실내악 앨범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녹음하고 콘서트를 기획하며 당연히 세계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으로 저와 김봄소리의 해석을 보여주고 싶다. 먼저 한국에서 공연할 수 있어 기쁘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와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 [사진=유니버설뮤직]

쇼팽 콩쿠르 우승자인 라파우 블레하츠(폴란드)와 한국 차세대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가 만났다. 지난달 앨범 '포레, 드뷔시, 시마노프스키, 쇼팽'을 선보인 두 사람은 오는 16일 광주를 시작으로 23일 서울까지 네 차례 공연을 갖는다.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문호아트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블레하츠는 "실내악 앨범으로 만드는 첫 번째 협업이었다. 관객이 즐거워하고 좋아할 곡이 뭘까 얘기하며 상당히 빠르고 순조롭게 정해졌다. 김봄소리가 콩쿠르에서 연주했던 포레를 선택했고, 소나타와도 연결성이 있어 좋다고 생각했다. 드뷔시를 중간에 넣어 프랑스적인 것과 폴란드적인 것을 함께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은 세계적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이 선보이는 블레하츠 최초의 챔버 음악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로서는 도이치 그라모폰 데뷔 앨범이다. 포레, 드뷔시, 시마노프스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가 담겼다. 쇼팽의 녹턴 20번이 듀오 버전으로 편곡돼 수록됐다.

김봄소리는 "전부터 데뷔 앨범을 피아니스트와 함께 한다면 꼭 포레 소나타를 담고 싶었다. 바이올린과 피아노의 특징이 잘 살아있는 곡이다. 그래서 좋은 피아니스트를 찾는 게 미션이었다. 그러던 중 블레하츠가 제안해 수락했다"며 "사실 블레하츠의 연주를 많이 들었지만 실내악 레퍼런스가 없다. 그래서 어떻게 연주할지 걱정도 기대도 컸다. 처음 리허설을 할 때 피아노 전주가 시작되는데 편안해졌다. 음악적 호흡이 잘 맞았다. 정말 재밌었다"고 말했다.

시연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와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 [사진=유니버설뮤직]

두 사람의 인연은 라파우 블레하츠의 적극적 제안으로 이뤄졌다. 블레하츠가 2016년 10월 폴란드에서 열린 '비에니아프스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 출전한 김봄소리의 연주를 듣고 직접 이메일을 보낸 것.

블레하츠는 "2016년 때 안식년이라 시간이 많았고 여러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실내악 프로젝트에 큰 관심이 있었는데, 김봄소리의 무대가 인상적이었다. 대회 출전 바이올리니스트 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 정말 놀라운 공연이었고, 내 마음 속 1위였다. 함께 연주하고 싶었고 앨범도 내고 싶어 구체적인 내용을 담아 협업을 제시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김봄소리의 연주에서 특히 인상적인 부분은 사운드의 색깔을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다. 쿵쿠르에서 연주하는 모습을 보며 음색과 톤을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는 가능성을 가졌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7월 베를린에서 녹음됐다. 투어에 앞서 폴란드에서 마련된 듀오 콘서트에서 전석 매진이 될 정도로 인기였다.  

블레하츠는 "베를린 필하모닉에서 인연을 맺은 바이올리니스트 다니엘 스타브라바가 음악적 이해도가 유사한 파트너를 찾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더라. 음악적 이해도가 같은 뮤지션과 작업하면 아름답고 독특한 해석이 나올 수 있다. 콩쿠르에서 김봄소리를 보며 느낀 점이 바로 이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함께 작업할 때 흥미로운 무언가가 나올 수 있겠다는 기대감이 있었다"며 "녹음 중 갈등은 없었지만 곡에 대한 템포, 음색 등 다른 부분들은 분명 있었다. 앞으로 공연을 계속 이어갈 것이기에 조금씩 다르게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시연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와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 [사진=유니버설뮤직]

라파우 블레하츠는 1975년 크리스티안 짐머만 이후 2005년 쇼팽 콩쿠르에서 30년만에 배출된 폴란드 출신 우승자다. 당시 마주르카, 폴로네이즈, 협주곡, 소나타상까지 모든 특별상을 휩쓸었다. 이후 세계 유명 콘서트홀에서 연주했으며,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와 권위 있는 지휘자들과 공연했다.

그는 2006년 도이치 그라모폰과 전속계약을 맺으며 폴란드 출신으로는 크리스티안 짐머만의 뒤를 이어 두 번째 피아니스트로 기록됐다. 2007년 발매된 첫 음반은 발매 2주 만에 폴란드에서 플래티넘 레코드가 됐고 독일 에코 클래식상, 프랑스 디아파종상 등을 수상했다. 2014년에는 뉴욕 길모어 어워드 우승, 2015년 바르샤뱌 필하모닉 콘서트 중 폴란드 대통령 십자 기사 훈장을 수여했다. 2017년 첫 내한 이후 두 번째로 한국을 찾았다.

김봄소리는 2016년 비에니아프스키 국제 콩쿠르 2위, 앨리스 엘리노어 쉔펠드 국제 현악 콩쿠르 2위, 몬트리올 국제콩쿠르 2위 등을 수상하며 주목 받고 있다. 국내외 저명한 지휘자들의 러브콜은 물론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 벨기에 국립 오케스트라, 모스크바 심포니, 뮌헨 챔버 오케스트라 등 유수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라파우 블레하츠와 김봄소리의 이번 공연은 오는 16일 광주 아시아문화전당, 21일 울주문화예술회관, 22일 대구수성아트피아, 23일 서울 서초 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다.

 

hsj12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