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불법음란물·도박 해외사이트 900건 전격 차단..SNI방식 적용

기사등록 :2019-02-12 16:32

방통위, ‘불법정보 우회 유통’ 해외사이트 차단 강화
보안접속(https)·우회접속 관련 차단기능 고도화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음란물이나 도박 등을 쉽게 접하는 불법 해외사이트 895개가 차단됐다. 차단방식도 보안접속이나 우회적으로 피해 나가는 사이트도 차단하는 고도 기술이 적용됐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불법음란물 및 불법도박 등 불법정보를 보안접속(https)이나 우회접속 방식으로 유통하는 해외 인터넷사이트에 대한 접속차단 기능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1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는 불법 해외사이트 895개를 차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방통위에 따르면 관계 당국은 지금까지 보안접속 방식의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불법촬영물, 불법도박, 불법음란물, 불법저작물 등 불법정보가 유통되더라도 해당 사이트 접속을 기술적으로 차단할 수가 없었다. 이로 인해 법 위반 해외사업자에 대한 법집행력 확보 및 이용자의 피해 구제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방통위, 방심위와 7개 인터넷서비스제공사업자(ISP)는 작년 6월부터 해외 사이트의 불법정보를 효율적으로 차단하는 새로운 기술방식을 협의하고 관련 시스템의 차단 기능을 고도화했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새롭게 적용되는 사이트 차단기술은 기존의 DNS(Domain Name System) 차단 방식보다 훨씬 발전한 SNI(Server Name Indication·서버 이름 표시) 차단 방식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암호화하지 않는 영역인 SNI 필드에서 차단 대상 서버를 확인해 차단하는 방식으로 통신감청, 데이터 패킷 감청과는 무관하다”며 “특히 아동 포르노물ㆍ불법촬영물ㆍ불법도박 등 불법사이트를 집중 차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y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