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작년 영업익 28% ↑...중국시장 판매호조

두산밥캣도 선진시장 판매 늘며 이익 16% 늘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두산 계열사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썸네일 이미지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시장 판매 호조에 힘입어 호실적을 보였다면 두산밥캣의 실적을 견인한 것은 북미와 오세아니아 등 선진시장이었다.

12일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뱁캣은 지난해 실적을 공시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매출액 7조7301억원, 영업이익 8841억원을 냈다. 매출액은 전년 보다 17.7% 늘었고, 영업이익은 28.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1%를 나타냈다.

작년 두산인프라코어는 중대형 및 소형 건설기계, 엔진 등 모든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은 아시아와 북미, 유럽, 신흥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 3조2549억원, 영업이익 2834억원을 거뒀다. 매출은 21.3%, 영업이익은 48.8%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중국 시장에선 전년 보다 43.4% 증가한 매출 1조3151억원을 거뒀다. 엔진 사업은 판매량 증가 및 제품 수익성 개선에 따라 전년대비 매출은 6.1%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9.3% 증가한 1057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인 두산밥캣은 선진시장의 높은 성장세와 점유율 확대로 매출 3조9428억원, 영업이익 459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은 16.6% 늘었고, 영업이익은 16.4% 성장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는 전 사업부문 및 주요 시장의 견조한 성장세에 따라 전년 대비 6% 성장한 8조200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업이익은 원자재 및 인건비 상승 등 비용 증가 요인을 반영해 2018년보다 다소 감소한 7955억원을 예상했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