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단독] 대리구매 뒤 '깡'…악용되는 '케이뱅크 페이'

기사등록 :2019-02-13 14:10

"150만원 받고 싶으면 300만원 결제"…케뱅페이 '깡' 기승
저신용자(7~8등급) 주타깃 상품…상품 출시 한 달도 안돼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3일 오전 11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 급전이 필요했던 신용등급 5등급의 대학생 A씨(22). 한 커뮤니티에서 '직장·소득'에 상관없이 대출할 수 있다는 게시글을 보고 해당 업체에 연락했다. 업체는 케이뱅크 간편결제 케이뱅크 페이(이하 케뱅페이)의 '쇼핑머니대출'을 통해 300만원짜리 물품을 대신 구매해주면 150만원을 현금으로 돌려준다고 했다. 받은 돈은 150만원이지만 A씨가 1년 뒤 케이뱅크에 갚아야 하는 돈은 원금과 이자를 합쳐 약 320만원 정도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셈이다.

1월 21일 케이뱅크 광화문 사옥에서 케이뱅크 정성목 방카페이팀장이 ‘케이벵크 페이’ 관련해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진호 기자]

케이뱅크가 야심차게 선보인 간편결제 서비스 '케뱅페이'가 출시 한 달도 되지 않아 편법 대출 행위인 '모바일 깡'에 악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무려 50%가 넘는 높은 수수료에도 불구하고 20~30대 젊은 저신용자들 사이에서 '급전을 구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란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신용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커뮤니티나 온라인 카페 등에서 최근 케뱅페이를 활용한 불법대출을 알선하는 게시글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불법대출을 알선하는 한 브로커는 "케뱅페이의 쇼핑머니대출은 출시되자마자 인터넷 등에서 '깡'으로 활용됐다"며 "출시 초기에는 하루 20~30명 이상이 문의했고 현재는 일평균 10여명 이상의 고객이 현금화를 위해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현재 커뮤니티나 온라인 카페 등에서 활동하는 불법브로커는 기자가 확인한 것만 10여명 이상이다. 이를 토대로 추산하면 일평균 약 100여명에 가까운 고객이 케뱅페이 현금화를 위해 브로커들과 접촉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21일 통장에 잔고 없이 결제가 가능한 '케뱅페이'를 선보였다. 기존 페이 서비스들과 달리 잔고가 없어도 결제가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페이 서비스에 마이너스통장 방식의 '쇼핑머니대출'을 결합해 가능하게 됐다.

하지만 출시와 동시에 시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신용도에 따라 최대 500만원까지로 제한은 뒀지만, 통상 은행에서 대출이 불가능한 7~8등급 저신용 고객도 쉽고 빠르게 대출이 가능하게 한 점을 지적했다. 통상 7등급 이하 저신용자는 여러 곳에서 대출을 한 다중채무자인 경우가 많아 은행 대출이 불가능하다.

앞서 케이뱅크는 상품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자체 신용평가모델로 리스크 부담을 최소화해 위험은 적다"고 설명했다. 대출금을 출금할 수 없고 결제만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 대출 상품들보다 리스크가 낮다는 논리를 폈다.

하지만 출시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우려는 현실화되고 있다. 저신용자 혜택에 초점을 맞춘 케이뱅크의 혁신적 서비스가 불법 대출의 우회로로 활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케뱅페이 '모바일 깡'을 알선하는 브로커와의 대화내역.

불법대출 브로커들이 케뱅페이 '깡'을 진행하는 구조는 어떻게 이뤄질까.

우선 브로커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활용해 케뱅페이 현금화를 원하는 고객을 찾은 다음, 해당 고객으로 하여금 온라인 결제가 가능한 교보문고·아디다스 등에서 물건을 대리구매하게 한다. 이후 대리구매가 정상적으로 완료되면 구매한 금액의 일부를 해당 고객에게 입금해주는 구조다. 대출금을 출금할 수 없고 결제만 가능한 점을 역이용해 '깡'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현재 온라인 상에서 케뱅페이 '깡'의 수수료는 50% 수준에 이뤄지고 있다. 즉 150만원을 현금화하고 싶으면 300만원 상당의 상품을 대리구매해야만 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케이뱅크가 케뱅페이 쇼핑머니대출의 주요 타깃층을 '결제여력'이 충분치 않은 저신용자로 설계한 것이 문제였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소액이라 하더라도 신용관리가 미숙한 대학생들이나 사회초년생 등이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애초에 연체나 상환 불능의 위험이 높은 상품이란 지적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소득이나 직장 확인 없이 다중채무자가 대부분인 저신용자에게 무분별하게 대출을 제공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안정장치 마련이 시급하다"고 우려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