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롯데쇼핑 작년 실적 부진... "올해 이커머스, 동남아에 주력"

기사등록 :2019-02-14 17:21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롯데쇼핑이 작년 소비 침체 분위기와 사드배치에 따른 보복 여파에 따라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매출 17조 8208억원, 영업이익 5970억원을 기록했고 4분기에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조 3894억원, 903억원으로 나타났다고 14일 공시했다.

백화점의 경우 지난해 매출액은 3조 2318억원, 영업이익 4248억원으로 점포 구조조정 관련 비용 등을 제외한 조정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4.4% 신장한 4922억원을 거뒀다. 올해는 점포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지역 중심 조직 개편, e커머스 강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할인점 부문은 전체 소비경기 침체 분위기에 따라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 3170억원, 8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1조 4983억원으로 지난 해 추석 시점차이 영향(-4%) 등 국내 기존점 매출이 감소했고 최저시급 인상 등의 요인으로 판매관리비가 증가해 영업이익은 -81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회사 측은 올해 국내 직영 매장을 수익성 중심으로 압축 표준화하고 스마트스토어를 확대하는 등 디지털 및 모바일 사업을 강화해 실적을 개선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속 성장하는 동남아 시장은 신선 직거래 강화 및 PB 확대, 글로벌 소싱 강화 등으로 상품 수익성을 개선하고 자체 모바일 서비스를 론칭하는 등 온라인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의 경우 지난해 매출 4조1127억원, 영업이익 1865억원을 거뒀다. 김치냉장고, 정보통신 등 매출 부진으로 4분기 매출이 소폭(-0.3%) 감소한 반면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신장했다. 향후 다양한 상품 확대 및 온라인 쇼핑몰 강화, 오프라인 점포 리포지셔닝 등 채널 다변화 추진할 예정이다. 

슈퍼는 연간 매출 1조 9754억원, 영업손실액 621억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폐점 및 점포 리뉴얼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4분기 매출은 6.4% 감소한 4610억원, 영업손실액 225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지난 해 4분기는 전반적인 국내 소비경기 악화로 국내 굴지의 기업들 조차 어려움을 겪은 시기였지만 백화점은 4분기 기존점 조정 영업이익이 8.6% 신장하는 등 비교적 선방했다”라며, “올해는 점포 효율화와 수익성 중심의 상품 경쟁력 확보, e커머스 강화 등으로 롯데쇼핑의 실적이 턴어라운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