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GS25, 올해 편의점 트렌드 소개 '상품 전시회’ 개최

기사등록 :2019-02-20 13:54

19일~ 23일 서울 aT센터, 27일~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GS25가 ‘2019년 상품 전시회’를 열고 가맹점주에게 올해 편의점 상품 트렌드를 소개했다.

GS25는 지난 19일 상품 전시회에 가맹점주를 초대해 비전을 공유하고 최신 트렌드 및 서비스 상품 강화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상품전시회는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서울 aT센터에서, 27일부터 2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GS25는 이번 상품전시회 개회식에서 점포를 운영한지 20년을 맞은 경영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인 ‘20’s Club’ 인증식도 함께 진행했다.

올해는 전국 총 19개 점포의 경영주들이 명예의 전당인 ‘20’s Club’(투웨니스 클럽)에 가입하게 되었으며 이로써 GS25 20’s Club(투웨니스 클럽)은 전년도의 27개에 이어 올해까지 총 46개 점포가 이름을 올리게 됐다.

GS25는 ‘상생지원제도 안내관’을 운영하며 편의점 업계 대비 최고 수준의 차별화된 지원제도를 경영주들에게 널리 알리고 점포에서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공유한다.

또 노무사와 세무사가 상주하는 ‘노무/세무 컨설팅’도 진행해 점포별 맞춤 상담을 진행하는 등 GS25 경영주들이 받을 수 있는 다양한 혜택과 복지를 종합적으로 안내한다.

GS25는 올해 핫 트렌드 상품으로 △가치중심의 든든한 한끼 △더 신선하고 맛있는 프리미엄 냉동식품 △고품질 디저트 △시즌에 맞는 상품 강화를 제시했다.

이는 지속적인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혼술, 혼밥족의 증가와 52시간 근무제, 워라벨 추구로 인한 간편하고 품질 높은 먹거리에 대한 관심 증가에 부합하는 상품군이다.

19일 진행된 GS25 상품 전시회 MD혁신코너에서 경영주들이 참관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한편, GS25는 1만3000여 점포의 장점을 살려 올해 ‘소매점의 기능을 뛰어 넘는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의 기능을 수행하며 지역 사회에 생활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의 핵심 키워드는 금융, 택배, 자동차 분야다. GS25는 주요 은행들과의 제휴를 통해 ATM에서 출금을 진행할 경우 수수료 없이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한 해 GS25 ATM을 통한 거래 금액은 10조원을 넘어섰고 이용 건수는 5200만 건을 넘었다. ATM 이용객 중 36%는 GS25의 상품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나 매출 상승효과도 가져온 것으로 분석됐다.

GS25의 택배 서비스는 2008년 592건을 시작으로 올해 1300만건을 돌파해 지난 10년간 2만배 이상 성장했다. GS25의 택배 서비스 이용 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해 새로운 택배 서비스를 선보인다.

새로운 택배 서비스는 GS25에서 발송 접수를 하고 받는 장소도 지정된 GS25에서 받는 서비스다. 배송 기간은 최대 4일로 기존의 일반 편의점 택배보다 길다.

대신 이용료는 기존 택배보다 1000원가량 싼 1600원 수준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택배 발송 시 긴급하지는 않으면서 저렴한 서비스를 원하는 중고 물품 거래 고객, 소용량 상품 거래 고객 등에게 인기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찬진 GS리테일 MD지원팀장은 “상품 전시회는 트렌드와 상품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능과 함께 경영주와 본부가 소통할 수 있는 창구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어지고 있는 사회 정서적인 변화에 맞춘 상품 개발을 통해 가맹점 매출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9일 진행된 GS25 상품 전시회에서 편의점 MD가 경영주에게 상품 트렌드를 설명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