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LG, 프리미엄 가전이 '효자'…중요해진 '주방'덕분

기사등록 :2019-02-26 06:30

LG전자, HE·H&A사업본부 영업익에 힘입어 최대 실적 기록
삼성전자도 소비자가전 부문만 꾸준한 상승세
프리미엄 가전사업, 삼성전자·LG전자 캐시카우로 자리매김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국내외 프리미엄 가전시장에서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다. 시장 성장 뿐만 아니라 이익률도 높아 질과 양 두마리 토끼를 잡고 있는 상황이다.

‘데이코’의 포슬린 소재를 적용한 트루 빌트인(True Buit-in) 냉장고가 KBIS 2019에서 소개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26일 삼성전자와 LG전자에 따르면 각 사의 지난해 4분기 실적에서 프리미엄 제품군을 선두에 둔 소비자가전 부문 성장이 두드러졌다.

LG전자는 지난해 프리미엄 가전부문 영업이익이 2조7033억원으로 사상 최대였다. 특히 올레드TV를 중심에 둔 HE사업본부와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의 영업이익률이 8.6%에 달했다. 역시 역대 최고치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 3분기보다 각각 9.46%와 38.55% 줄었지만 소비자가전(CE) 부문만 지난 2017년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역시 프리미엄 가전이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프리미엄 가전시장의 성장은 가전소비 양극화와 '주방'에 대한 인식 변화 때문으로 여겨진다. 다양한 요리 및 미식프로그램의 영향으로 주방이 가족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공간으로 여겨지면서 중요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이에 프리미엄 주방 가구 및 가전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경제불황에도 고소득층의 소득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라이프스타일도 프리미엄 가전시장에 유리하게 변화하면서 이 같은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소득 하위 10%의 소득은 전체소득의 4분의 1이 줄어든 반면 소득 상위 10%의 전체소득 증가율은 12.9%로 두 자리 수 증가세를 보였다.

해외 가전시장에서도 프리미엄 가전사업은 캐시카우다. 특히 두 회사는 프리미엄 제품군의 주요 부문인 빌트인 가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아직 국내엔 빌트인 가전시장 규모가 미미하지만 미국에선 전체 가전시장의 20%, 유럽에선 40%를 차지할 정도로 큰 시장이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19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개최된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19에서 두 회사가 각 사의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운 이유다. 삼성전자는 ‘셰프컬렉션’ 빌트인 가전과 ‘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가전 패키지를 새로 선보였다. 여기에 지난 2016년 인수한 미국 고급 주방가전 브랜드인 ‘데이코’와 함께 전년대비 2배로 넓어진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LG전자도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스위트’와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를 전시했다. 가스레인지와 인덕션, 오븐 기능이 모두 포함된 제품인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는 주방 부문 최고상인 ‘KBIS 베스트 키친 골드(Best of KBIS-Kitchen Gold)’를 수상하기도 했다.

당장은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이 해외시장에 주력하고 있지만 국내시장 전망도 밝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소비자의 가처분 소득이 늘어나고 주방이 기능성 공간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가정 내 핵심공간으로 바뀌면서 대형건설사와 중소형 건설사의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노경택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건설사들이 아파트 분양시 유상옵션으로 제공하는 빌트인 가전시장이 지금은 크지 않지만 앞으로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며 “이 시장이 성장하면 가전업체 매출이 크게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