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트럼프, 청문회 증언한 코언에 '폭풍 트윗'..."전례없는 위증"

기사등록 :2019-03-02 15:58

1일 새벽 북미정상회담서 귀국 직후 5개 트윗 올려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기간 의회에서 자신의 비리 의혹을 증언한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에 대해 "전례없는 수준의 위증을 저질렀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사진=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앤드류 공군기지를 통해 귀국한 직후인 이날 새벽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5개의 글을 올렸다. 지난달 28일 미 의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코언이 한 증언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담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 "코언의 책 원고는 이전엔 볼 수 없던 수준의 규모로 위증을 저질렀음을 보여준다. 그는 증언 당시 이 책을 잊어버린 것이 틀림없다"면서 "그가 한 사기적이고 부정한 진술은 말도 안 된다. 이제 이 부패하고 불법적인 마녀 사냥을 막아야 할 때"라고 적었다.

또 "민주당 등 진보 진영은 얼마 전에 출판업자들에게 넘어간 마이클 코언의 새 책 원고를 구해서 봐야 한다. 그의 거짓말, 잘못된 표현, 모순을 보면 머리가 핑핑 돌 것이다. 코언은 완전히 신용을 잃었다"면서 "부패하고 불법적으로 야기된 마녀사냥을 끝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앞서 코언은 지난달 28일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의 치부를 폭로한 바 있디.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거짓말쟁이' '사기꾼' '인종차별주의자' 등으로 묘사하며 과거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기됐던 각종 의혹에 대해 진술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