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미세먼지에 빼앗긴 나들이철…야외활동 피할 수 없다면?

기사등록 :2019-03-04 15:21

미세먼지에 대기오염 심각…야외활동 시 주의점 지켜야

[서울=뉴스핌] 김유정 기자 =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야외활동에 비상이 걸렸다. 포근한 날씨에도 3월 들어서만 나흘째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며 봄나들이 시즌이 실종될 지경이다. 이런 상황에 야외활동을 피할 수 없다면 어떤 방법은 동원해야 할까. 미세먼지가 심각한 요즘, 야외활동에 지켜야 할 수칙을 알아봤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을 비롯한 전국 9개 시·도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4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19.03.04 mironj19@newspim.com

◆ 귀찮아도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해야

미세먼지는 주로 호흡기를 통해 체내로 들어오기 때문에 미세먼지용 방진마스크 착용은 필수다. 마스크는 코리아필터(Korea Filter)의 약자인 KF 인증을 받은 제품을 써야 효과가 있다. KF80 등으로 숫자가 표기돼 있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숫자가 높을수록 미세먼지 차단율은 높지만 흡입 공기 저항도 크다. 성능이 좋을수록 숨쉬는 것이 불편할 수 있다는 의미다. 질병관리본부는 마스크 착용 시 호흡곤란, 두통 등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 실내 돌아오면 끝?…밖에서 먼지를 털어야

외출을 끝내고 돌아올 때 집 밖에서 최대한 먼지를 털고 들어가야 한다. 들어오자마자 샤워를 해 머리카락이나 피부에 남은 미세먼지를 없애야 한다. 미세먼지는 호흡기뿐 아니라 피부를 통해서도 침투하기 때문이다.

또한 목이 건조하지 않도록 물을 충분히 마신다. 미세먼지가 목 안에 붙어 기침, 가래 등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물을 하루 1.5~2L 정도 마시면 좋다. 커피나 다른 음료도 무방하나, 이뇨작용이 있어 추천하지 않는다.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퓨리케어 신제품 발표회'에서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는 에어케어(Air Care)사업을 대폭 확대하기로 하고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4종과 퓨리케어 프리미엄 가습기 5종을 국내 시장에 동시 출시했다. <김학선 사진기자>

◆ 미세먼지 심해도 환기 필요…공기 청정기도 도움

한반도가 미세먼지로 뒤덮이면서 외부활동을 줄이는 것은 물론 환기마저 꺼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아예 환기를 하지 않으면 공기 질이 더 나빠진다. 

서울시 미세먼지정보센터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와 상관없이 실내에서 조리를 했다면 반드시 환기가 필요하다. 집안에서 요리할 때는 꼭 환풍설비를 가동하고 바깥에 미세먼지가 많더라도 3분 정도 환기해야 한다. 환기를 하지 않으면 실내 오염 물질 농도가 높아지고 산소가 부족해져 건강에 더 해롭다. 단, 짧게 환기한 후 공기청정기 사용은 필수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