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외교부 "에티오피아 추락 항공기 한국인 탑승 여부 확인 중"

기사등록 :2019-03-10 21:02

10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ET302 원인불명 추락
"승객 149명·승무원 8명 157명 사망 추정"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외교부는 10일 탑승자 157명이 모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우리국민 탑승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현지시각으로 10일 오전 8시44분께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ET302(보잉-737기종)가 원인불명으로 추락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는 10일 탑승자 157명이 모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우리국민 탑승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에티오피아 항공 공식 트위터 화면 캡처.[사진=에티오피아 항공]

이 당국자는 "외교부 본부 및 주에티오피아 대사관은 사건인지 즉시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며 "에티오피아 외교부 등 관계 당국, 공항 및 항공사, 현지 한인여행사 등을 통해서도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로이터 통신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사고기는 이륙 6분만에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아디스아바바에진 곳에 추락했다.

사고기에는 승객 149명, 승무원 8명 등 총 157명이 탑승해 있었다. 에티오피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no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