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하이라이트 용준형, 정준영 불법 영상 유포 채팅방 멤버 부인 "전혀 사실 아니다"

기사등록 :2019-03-12 08:00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승리 카톡방' 참여자로 지목된 가수 정준영이 불법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가운데, 해당 대화방 참여자로 하이라이트 용준형도 거론돼 곤욕을 치렀다.

11일 SBS '8뉴스'는 최근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 참여자 중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 영상을 이 채팅창을 포함해 다수의 대화방에 수차례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정준영과 대화를 나눈 다수의 연예인들의 성씨가 노출했다. 특히 '가수 용씨'가 등장하자 그가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하지만 용준형 측은 이를 즉각 부인했다.

[사진=용준형 인스타그램]

소속사는 "용준형은 그 어떠한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와 관련이 없다. 또한, 용준형은 정준영의 불법촬영 동영상이 공유된 그 어떤 채팅방에 있었던 적이 없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와 그 어떤 단톡방에도 있었던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또 뉴스에 나온 대화 내용을 두고는 "원래 정준영과 용준형의 1:1 대화 내용으로, 이전에 정준영이 2016년 사적인 일로 곤욕을 치를 당시 무슨 일이냐고 물었던 용준형의 질문에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려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 라고 답변한 내용이다. 그리고 '그 여자애한테 걸렸다고?'라며 거기에 반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용준형 역시 직접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억울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오늘 보도된 내용에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했거나 혹은 연루돼 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러웠다.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돼 이름이 거론됐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돼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저는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 제가 정말 무심코 반문했던 말에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앞으로 모든 언행을 신중히 하겠다"며 자세를 낮췄다.

SBS 보도 결과, 피해자만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진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정준영은 현재 촬영 차 미국에 체류 중이며, 국내로 돌아와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