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HSBC, 블록체인 기술로 무역금융 혁신…"韓은행과 협업 추진"

기사등록 :2019-03-12 14:32

10영업일 신용장 거래 24시간 이내로 단축
韓은행과 협업해 기업에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글로벌은행 HSBC가 블록체인 기술로 무역금융 혁신에 나섰다. 종이서류 기반의 신용장 거래를 블록체인으로 옮겨 기존보다 시간과 비용을 줄였다. HSBC는 한국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 은행과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12일 HSBC는 서울 중구 HSBC코리아 본사에서 '블록체인, 무역금융의 혁신적인 미래'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정은영 HSBC코리아 대표는 "무역금융을 기반으로 성장한 HSBC가 블록체인에 많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세계 5대 수출국인 한국도 무역과 IT를 결합한다면 디지털 금융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HSBC는 신용장 거래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플랫폼 '볼트론'을 통해서다. 지난해 5월 글로벌 농식품 기업인 카길의 무역금융 전 거래 과정에 '볼트론'을 적용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12일 HSBC는 서울 중구 HSBC코리아 본사에서 '블록체인, 무역금융의 혁신적인 미래'를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HSBC]

신용장 거래는 은행이 수입업체의 대금 결제에 대해 지급 보증을 해주는 것이다. 수출업체는 은행의 신용도에 기반해 수입업체에게 물건을 선적하고 대금을 결제한다. 이 과정에서 수입업체와 수출업체, 이들의 거래 은행은 단계마다 선하증권 등 여러 서류를 주고받는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각 단계가 디지털화 돼있지만 호환상의 문제로 효율성이 떨어졌다.

볼트론은 신용장 과정을 블록체인에 올려 거래 과정이 호환되도록 디지털화한 것이 특징이다. 서류 작업이나 신용장 정보를 재확인할 필요없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다. 서류 기반 거래와 달리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조슈아 크로거 HSBC 기업금융부 블록체인 총괄은 "기존 신용장 거래는 5영업일에서 10영업일 가량 소요되는데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24시간 이내로 단축된다"고 말했다. 기업 입장에선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간도 단축돼 이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볼트론' 프로젝트에는 현재 7개 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방콕은행, 스탠다드차타드은행, BNP파리바 등이며, 아직 국내 은행은 참여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블록체인 기반 거래 시스템을 이용하면서 공동으로 기술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죠수아 총괄은 "전체 교역량의 15%가 신용장 무역인데, 아시아의 경우 이 비중이 더 높다"며 "디지털화가 더욱 진행돼야 신용장을 통한 거래도 증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SBC는 한국 기업들도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국내 은행과 협업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은행들과 이번주 미팅을 앞두고 있다.

죠수아 총괄은 "한국은 무역 비중이나 신용장 거래에서 중요한 시장"이라며 "한국 은행도 동참하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더욱 확장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yrcho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