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소녀시대 유리 오빠 권혁준,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조사 충실히 받고 있다"

기사등록 :2019-03-13 08:54

권혁준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오빠 권혁준 씨가 ‘정준영 동영상’ 루머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12일 한 매체는 정준영, 승리 등이 포함된 연예계 친목 모임 ‘밀땅포차’ 멤버들의 카카오톡 단체방 대화 내용을 재구성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해당 채팅방에는 가수 C씨, 걸그룹 출신 가수 오빠 G씨 등도 있었으며 이들은 정준영 등과 성관계 영상을 공유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G씨가 정준영의 절친으로 알려진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혁준 씨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16년 권씨는 정준영,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소녀시대 유리 [사진=뉴스핌DB]

유리의 팬들은 즉각 권씨의 SNS를 찾아가 해명을 요구했다. 

권혁준씨는 “유리에게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 “믿고 있다” 등 댓글에 “저도 너무나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일이 이렇게 돼 심려하고 있다. 가족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바라고 있다”며 “율(유리) 팬들한테 너무 미안하다.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다. 스스로 더 돌아보겠다”고 말했다. 

반면 “애꿎은 동생 이름 거론된 것에 대해 부끄럽지 않으냐”고 분노하는 팬에게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 본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밀땅포차 개업 당시 멤버로 일 관련 카톡에 포함돼 있던 부분이지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족쇄는 당신부터 푸시고 명명백백 신원 밝히고 와서 얘기하라”고 덧붙였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계속되자 권씨는 댓글 창을 모두 닫았다. 

한편 권씨는 과거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에 출연, 수줍급 노래 실력과 준수한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