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중국,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돼지 테마주 주가 훨훨

기사등록 :2019-03-13 15:12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중국 음력 설 이후 돼지(생돈) 가격 상승이 본격화되면서 중국 A주 시장의 돼지 테마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바이두]

13일 중국 매체 허쉰왕에 따르면, 3월 이래 돼지 가격이 빠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2월 전만 하더라도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과는 반대되는 흐름이다.

3월 1일~9일까지 평균 돼지 가격(생돈 기준)은 1kg당 12.12위안에서 15.66위안으로 올랐다. 1kg당 3.54위안 상승한 것이다. 상승 폭은 29.21%에 이른다. 

작년 이래 중국에서 돼지에 치명적인 가축전염병 아프카리카돼지열병(ASF)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양돈농가의 유통에 큰 차질이 생기면서 돼지 가격이 상승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병으로 전파가 빠르고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한춘(楊漢春) 중국농업대학 교수는 “양돈농가의 생산 능력 급감으로 올해 하반기 돼지 출하량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따라 올 3분기 이후, 특히 4분기에 돼지 가격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돼지 가격 상승에 따라 양돈기업의 주가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기준 정방과학기술(正邦科技, 002157.SZ)과 무위안주식(牧原股份, 002714.SZ), 원스주식(溫氏股份, 300498.SZ)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원스주식의 경우 전 거래일 대비 증가 폭은 3.04%에 달했다.  

정방과학기술 최근 주가 추이[캡처=텐센트 재경]

양돈주의 상승 흐름은 지난해 9월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해 현재 주가가 2배가 넘는다. 12일 기준 정방과학기술은 주당 18.93위안으로 마감, 작년 9월 종가 기준 최저치인 주당 3.49위안 대비 15.44위안 상승했다. 증가 폭은 440%에 이른다. 무위안주식은 주당 56.35위안에 마감해 작년 9월 종가 기준 최저치인 주당 21.18위안 대비 175% 넘게 올랐다. 같은 기간 원스주식의 상승 폭도 100%를 넘었다.

인허증권(銀河證券)은 “무역전쟁으로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사료값이 오르게 되면 농산물 가격이 불안정해지면서 양돈 관련 주가도 급등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eunjoo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