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지역 특성 맞는 미세먼지 저감방안 도출해야"

기사등록 :2019-03-13 14:10

13일, 서울·인천·경기 수도권 단체장 면담 실시
"느슨하게 관리되고 있던 사업장·공사장 꼼꼼히 살펴야"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지역 특성에 맞는 보다 효과적인 저감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이화영 경기부지사, 허종식 인천시 부시장 등과 함께 수도권 단체장 면담을 갖고 "그동안 비상저감조치는 일률적으로 시행됬지만 앞으로는 국민을 보다 철저히 보호하기 위해 고농도의 수준과 연속성에 따라 더 강화된 조치를 취하는 등 재난 수준의 대응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계속 이어지는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한 질의에 난감해하고 있다. 2019.03.11 yooksa@newspim.com

그는 "오늘은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으로 포함하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됐으며, 대통령께서도 '미세먼지 범국가적 기구 구성'을 수용했다"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국민의 요구가 어느 수준인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수도권에서 사상 최초로 비상저감조치가 7일 연속으로 시행되고 서울 , 경기 , 인천이 각각 관측이래 초미세먼지 일평균 농도 최고치를 경신한데 대해 우려를 표하며 보다 강력한 배출원 관리를 당부했다.

조 장관은 "수도권 3개 시도와 환경부가 함께 5등급차 운행제한 등 선도적으로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국민들이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지는 못하고 있다"며 "5등급차 운행제한, 공공부문 차량 2부제의 빈틈없는 시행과 함께 상대적으로 느슨하게 관리되고 있던 사업장, 공사장, 생활주변 배출원에 대해서도 조금이라도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여지가 있는지, 국가의 보호에서 소외되어 있는 국민은 없는지 다시 한 번 꼼꼼히 살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