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미세먼지 덕에 '국제 냉난방 공조전' 성황

기사등록 :2019-03-13 17:17

업계 강자 삼성·LG 공기 청정 기능 강화한 제품 잇따라 선보여
'4차 산업 혁명' ICT 및 사물 인터넷(IoT) 기반 첨단 솔루션 제시

[서울=뉴스핌] 송기욱 수습기자 = "실내 공기청정도나 미세먼지 수치를 이 리모콘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 국제 냉난방 공조전(HARFKO 2019)'이 지난 12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13일 오전 킨텍스엔 미세먼지 및 공기 질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진 것을 반영하듯 업계 관계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 학생들의 모습까지 보였다. 한시간 동안 약 500명의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방문했고, 전날에도 6000명이 다녀갔다. 
 
많은 업체가 국제냉난방공조전에 참석했다. [사진 = 송기욱 수습기자]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로 쾌적한 공기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각 업체 부스에서는 '공기 청정' 기능을 강조한 신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그중에서도 제일 안쪽 삼성전자 LG전자 부스가 가장 큰 규모로 구성돼 있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몰려있는 부스도 단연 이곳이다. 
 
특히 두 기업은 '4차 산업 혁명 시대'라는 이번 전시회 주제에 가장 잘 부합하는 신제품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삼성전자는 '무풍 에어컨''시스템 에어컨'을 위주로 전시회를 구성했다. 가정용, 산업용 에어컨을모두 선보이며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실내 대기질을 보다 쾌적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 송기욱 수습기자]
 
또한 삼성전자는 '홈·스마트솔루션' 코너에서 공기청정기, 에어컨 등을 스마트 씽즈와 빅스비를 통해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부스 안내인은 "실내 공기 청정도나 미세먼지 수치를 리모콘이나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설명을 듣고 있던 관람객들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신기해하는 눈치였다.

 

한 학생은 부스를 살펴본 뒤 "요즘 미세먼지가 안 좋다고 하는데 청정기 등이 실내 공간마다 있어서 안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람객이 LG전자 부스에 진열된 공기청정기 모델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사진 = 송기욱 수습기자]
 
LG전자 역시 공기 청정 기능을 부스 전체에서 강조하는 분위기였다. 공간 특색에 맞춘 각양각색의 다양한 공기 청정 제품을 전시했다. '5단계 공기청정시스템'을 호텔, 주거(아파트·단독주택), 오피스 등 제품에 탑재하여 미세먼지 퇴치에 관심이 많은 여러 관람객들을 끌어들였다. 설명을 듣던 한 관람객은 "사무실에서 숨 많이 쉬어둬야겠네"라며 농담을 주고받았다.  
 
주변 부스에서도 '4차 산업 혁명 시대'라는 주제에 맞추어 ICT기술이 접목된 신제품을 전시했다. 힘펠(HIMPEL) 부스를 방문하자 안내를 맡은 직원이 설명을 시작했다 그는 "두 개 모델이 LG U+와 연동돼 실시간으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제공하는 환풍기"라며 제품을 소개했다. 부스 한 켠에는 실제 공기가 얼마나 정화되는지 느껴볼 수 있는 체험존이 마련돼 있다.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