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스타톡] '왕이 된 남자' 여진구 "나중엔 '로코'로 사랑받아야죠"

기사등록 :2019-03-15 06:00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번 작품을 통해 저를 받아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정말 성장할 수 있었어요.”

2005년 영화 ‘새드 무비’로 데뷔해 어느덧 15년차에 접어들었다. 유독 사극으로 두각을 드러냈던 여진구는 이번에도 사극을 통해 연기인생의 정점을 찍었다.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리메이크한 tvN ‘왕이 된 남자’에서 그는 처음으로 1인 2역까지 도전했다.

배우 여진구 [사진=제이너스엔터테인먼트]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작품이에요. 스스로 성장도 했고요. 엄청 행복해요(웃음). 연기에 대한 칭찬과 더불어 많은 분들이 ‘왕이 된 남자’를 진심으로 즐겨주신다는 걸 피부로 느꼈어요. 이런 작품을 또 찍고 싶을 정도에요. 정말 소중한 작품이죠.”

드라마의 원작인 ‘광해, 왕이 된 남자’는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다. 이병헌의 극중 1인 2역 연기가 호평을 받기도 했다. 여진구 역시 이병헌이 맡았던 이헌과 하선으로 1인 2역을 소화했다. 그는 “부담이 정말 컸다”고 털어놨다.

“1인 2역 장면을 찍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되더라고요. 원작이 있어서 더 잘해내고 싶었고요. 부담은 말로 표현할 수도 없죠. 하하. 그래도 방송을 보고 나서 확신을 갖기 시작했어요. 감독님이 현장에서 많이 다독여주시기도 했고요. 감독님이 ‘우리 드라마는 리메이크라는 수식어가 있지만, 재창조 작품’이라고 얘길 하신 적이 있어요. 그래서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스토리가 가미됐고요. 그러면서 부담감을 많이 덜어낼 수 있었죠.”

어린 나이에 데뷔해 ‘아역배우’로 활동하다, 이제는 성인연기자로 접어들었다. 그는 지금까지 작품에 참여하면서 많은 선배 연기자, 그리고 감독에게 의존하며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왕이 된 남자’는 전혀 아니었다.

배우 여진구 [사진=제이너스엔터테인먼트]

“지금까지 제 역할에 대해 파악하고, 연구도 했지만 조금은 감독님과 선배들에게 의존하면서 촬영했어요. 그러면서 편안함도 느꼈고요. 이번 현장은 달랐어요. 혼자 설 수 있게 해주시더라고요. 조언도 해주셨지만, 제가 연구한 인물을 어떻게 그려왔는지 위해주셨고, 기다려주셨어요. 처음에는 익숙하지도 않고 무서웠어요. 그런데 점차 자신감이 생기더라고요. 이전과 달리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는 욕심도 생겼고요. 성장을 느끼면서 촬영한 건 처음이에요. 많은 고민을 통해 큰 생각을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어요.”

여진구에게 ‘왕이 된 남자’가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처음으로 다른 연기자에게 의존하지 않았고, 작품을 대하는 태도를 다시 갖게 해줬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이번 작품은 연기 인생에서 처음 맞이하는 터닝 포인트다.

“지금까지 배우가 역할을 오롯이 짊어져야 하는 책임감과 무서움을 피해왔던 것 같아요. 이제는 감독님과 선배들에게 역할에 대해 물어보면서 촬영하면 안 된다는 걸 알았어요. 아직 많이 무섭고, 확신도 들지 않지만 스스로 정답을 찾아야한다는 걸 깨달은 거죠. 조금은 제 스타일이 생겼어요. 스스로는 ‘왕이 된 남자’가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해요. 작품이 사랑을 받아서도, 시청률이 좋아서도 아니에요. 이 작품 자체가 저한테 배우로서 가졌던 생각을 깰 수 있게 해줬어요.”

여진구는 ‘왕이 된 남자’가 끝난 후 곧바로 차기작을 정했다. tvN ‘호텔 델루나’다. 사극이 아닌, 떠돌이 령(靈)들이 머무는 호텔을 배경으로 한 판타지 드라마다. 정 반대의 장르를 택한 이유는 여진구 본인의 욕심이다. 

“지금은 많은 분들에게 혼나야 된다고 생각해요. 그렇지 않으면 한 장르에 갇힐 것 같더라고요. 그런 틀을 깨고 싶어요. 배우로서 연기를 대하는 태도를 새롭게 배웠는데, 흔치 않은 기회잖아요. ‘배우’란 직업에 대해 욕심이 점점 커지고 있어요. 나중에는 ‘로코’로 사랑받고 싶어요.”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