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디스플레이, 'AWE 2019'로 중국에 'OLED TV' 알린다

기사등록 :2019-03-14 10:24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14~17일 상하이서 개최
LG디스플레이, 첫 참가...OLED 제품 10여종 전시
한상범 부회장 "OLED 선도기업 입지 다질 것"

[서울=뉴스핌] 송기욱 수습기자 = LG디스플레이가 오는 17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AWE 2019'에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AWE'는 중국가전제품협회가 개최하는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다. 매년 8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30여만명이 방문해 중국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욕구를 파악할 수 있는 행사다.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 [사진 =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이번이 첫 참가로 단일국가로는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 'OLED'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앞당기는 게 목표다. 

중국은 신기술에 대한 소비자 수용도가 높아 'OLED TV'의 잠재력이 크다. 특히 올해 하반기로 예정된 LG디스플레이 광저우 8.5세대 OLED패널 공장이 완공되면 중국 OLED TV 판매량도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LG전자측 설명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의하면 올해 중국 OLED TV 시장은 27만대로 전년 대비 약 70%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21년까진 100만대를 넘어선다는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에 '진정한 중국 OLED 시대의 도래'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10여종의 OLED 제품을 전시한다.

올해 초 'CES 2019'에서 공개한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도 중국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또 '65인치 UHD 크리스탈 모션 OLED'와 '88인치 8K OLED' 등 다양한 제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가 장미꽃 OLED조형물을 선보였다. [사진 = LG디스플레이]
 
부스 입구에는 'CES 2019'에서 선보였던 장미꽃 형태의 OLED 조형물이 설치된다. '65인치 UHD OLED 디스플레이' 4장을 이어붙이고 끝부분을 말아 꽃 모양을 형상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창홍, 하이센스, 콩카, 스카이워스, 필립스, 소니, LG전자 등 현재 중국내 OLED TV를 판매 중인 7개 업체와 함께 부스를 꾸린다.
 
TV 세트업체가 패널 공급사 전시부스에 자사 제품을 전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 OLED 진영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OLED TV' 대세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OLED가 구현하는 프리미엄 가치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해 나가 OLED 대세화를 앞당기고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