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경찰, '성접대 및 몰카 촬영·유포 혐의' 조사 본격화..정준영 출석

기사등록 :2019-03-14 11:58

정준영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출석.."국민 여러분께 죄송"
승리, 유리홀딩스 대표도 이날 경찰 출석 예정
강신명 전 경찰청장 "승리란 가수 일면식도 없어"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사태로 촉발된 연예인 '성매매 의혹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에 대한 경찰 조사가 본격 시작됐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몰카는 가장 나쁜 범죄로 엄벌을 시사하겠다고 밝혀 정준영 혐의에 대한 조사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혐의가 입증된다면 정준영에 대한 법정 최고형 구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4일 '성관계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을 받고 있는 정준영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오전 10시경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경찰은 정준영의 이날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정준영은 이날 조사 받기 전 취재진들에게 "국민 여러뿐께 죄송하다"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3.14 leehs@newspim.com

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자가수 그룹 빅뱅 멤버 승리도 이날 경찰에 출석한다. 앞서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10일 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입건돼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내사를 벌여왔다.

승리와 함께 카톡 대화방에 있던 인물인 유리홀딩스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 캐물을 예정이다.

한편,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전날 입장을 내고 경찰 고위층과 버닝썬 관계자와의 유착 의혹에 대해 "승리란 가수에 대해서는 전혀 일면식도 없고 알지 못한다"며 "이 건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하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