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광주 서구 양동, 홀몸노인 주거환경개선 지원

기사등록 :2019-03-14 14:02

[광주=뉴스핌] 조준성 기자 = 광주 서구 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및 복지통장들이 관내 저장 강박 홀몸노인을 위해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펼쳤다.

남편과 갑작스런 사별 이후 그 충격으로 집안에 계속적으로 물건을 쌓아 놓은 지 20년이 돼가는 홀몸 노인 A씨(42년생) 집을 대대적으로 청소했다.

아름다운 봉사 ‘양동지킴이단’ [사진=광주 서구청]

지난 12일 양동 지역보장협의체 위원들과 복지통장 30여 명은 A씨 집안에 쌓여진 헌 옷가지와 폐가구 등 5톤 가량의 생활쓰레기와 각종 폐기물을 정리해 처리했다.

광주서구보호관찰소와 서구청 청소과, 보건소, 양동 착한가게 등 지역 주민들도 함께했다.

A씨는 “그동안 남편을 떠나보내고 나서 공허함에 짐을 쌓아둔게 여기까지 이르렀다”며 양동 보장협의체위원 등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희영 위원장은 “이렇게 쓰레기만 쌓아놓고 있는 집을 실제로 보는 것은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초 양동 주민센터와 보장협의체는 ‘양동지킴이단’을 결성해 홀로 살아가는 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하고 지원에 힘쓰고 있다. 

js343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