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주총] 차석용 부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LG생건 주총 마무리

기사등록 :2019-03-15 10:29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2005년부터 LG생활건강의 수장을 맡은 차석용 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LG생활건강은 15일 오전 9시 서울시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제18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고 5개 의안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주주총회에서는 △2018년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5개의 의안이 올라왔다.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2018년 매출 6조7475억원, 영업이익 1조393억원을 기록, 전년대비 각각 10.5%, 11.7% 증가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내 이사는 차석용 부회장을 재선임하고, 김홍기 부사장(CFO)을 신규 선임했다. 기타비상무이사로 ㈜LG 재경팀장 하범종 전무를 신규 선임했으며, 사외이사에 이태희 국민대 경영학과 교수와 김상훈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배당금은 보통주 1주당 9250원, 우선주 1주당 9300원을 의결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18년을 되돌아보면 ‘후’가 출시 15년이라는 비교적 단기간에 순매출 2조원을 달성해 세계에서 손꼽히는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고, 숨과 오휘도 명품 브랜드 반열에 더욱 가까이 다가갔다”며 “항상 꿈꿔온 회사의 미래 모습인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고객 신뢰를 강화하고 디테일한 항목까지 철저하게 실천하며 사업구조 및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를 끊임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