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이주의 공연] 힐링 선사하는 낭독뮤지컬 '어린왕자' vs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기사등록 :2019-03-15 11:00

생텍쥐베리 동명소설 원작, 동심 되살리는 낭독뮤지컬 '어린왕자'
세대차 극복하고 소통, 성장, 힐링하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서울=뉴스핌] 황수정 기자 = 어렸을 때는 어른만 되면 뭐든 가능할 줄 알았다. 그러나 어른이 된 후에도 우리는 여전히 고민하고, 후회하고, 힘들어한다. 힐링을 선사하는 공연을 통해 아픈 성장통을 잠시나마 잊어보는 것은 어떨까.

◆ 어른들을 위한 힐링 동화…낭독뮤지컬 '어린왕자'

낭독뮤지컬 '어린왕자' 공연 장며 [사진=HJ컬쳐]

낭독뮤지컬 '어린왕자'는 생텍쥐베리의 <어린왕자>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기존 뮤지컬과 달리 낭독뮤지컬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선보이고 있다. 시각적 장치를 최소화해 이야기의 본질과 음악에 집중한다. 마음을 울리는 스토리와 감성적인 음악, 세련된 영상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지난해 초연 당시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작품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잃어버린 감성을 되살리며, 어른들의 마음을 어루만진다. '생텍쥐베리' 역에 루이스 초이와 정동화, '어린왕자' 역에 박정원과 이우종, '장미/뱀/여우'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리는 '코러스' 역은 김리와 김환희가 맡는다. 오는 4월 7일까지 예스24스테이지 1관(구 대명문화공장 1관)에서 공연된다.

◆ 할아버지와 소녀의 소통과 성장…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앙리할아버지와 나' 캐릭터 포스터 [사진=㈜파크컴퍼니]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까칠한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돼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다. 우리가 일생에서 마주하는 상처와 두려움, 불안, 그리고 기쁨을 현실적으로 담아냈다. 특히 세대간 갈등과 소통을 통한 인물의 성장에 집중했다.

2017년 초연 당시 소극장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유료 객석 점유율 92%, 3만 관객을 기록했다. 초연에 이어 '앙리할아버지' 역에 이순재, 신구가 출연하며 '콘스탄스' 역은 권유리(소녀시대), 채수빈이 새롭게 합류해 호흡을 맞춘다. 앙리의 아들 '폴' 역은 김대령과 조달환, 그의 아내 '발레리' 역은 김은희와 유지수가 맡는다. 오는 5월 12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hsj121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