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FNC, 이종현 2차 입장 발표 "군복무 중인 이종현 기억 의존…잘못 감싸려는 의도 없었다"

기사등록 :2019-03-15 11:21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는 군복무 중인 씨엔블루 이종현의 '정준영 카톡방' 가담 의혹과 관련, 잘못을 감싸거나 거짓 해명을 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FNC 측은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FT아일랜드 최종훈에 이어 두 번째로 불거진 씨엔블루 이종현 관련 의혹을 인정했다. 군복무 중인 이종현의 기억에 의존해 회사의 입장을 정리했을 뿐이라는 해명도 덧붙였다.

씨엔블루 이종현 [사진=김학선 기자]

이들은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했던 입장을 번복했다.

FNC는 "군복무 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고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대화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종현의 과거 잘못된 행동을 일부 인정했다.

하지만 팀 퇴출이나 다른 조치는 없었다. FNC는 "(이종현이)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며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라는 말로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앞서 FNC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승리 단톡방 참가자로 지목됐을 때도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적대응'을 시사했다가 그의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만한 추가 정황이 밝혀지자 입장을 바꿨다. 이후 최종훈은 팀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결정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