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AI·5G에 지원 늘리는 정책금융기관에 점수 더 준다

기사등록 :2019-03-15 16:32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출범..."신산업·기술 뒷받침"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산업은행이나 중소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이 인공지능(AI)과 드론 등 신산업 분야 금융 지원을 확대하면 기관 평가 때 높은 점수를 받을 전망이다. 정부가 혁신성장 지원 성과를 기관 평가 및 예산에 반영하기로 해서다.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은 15일 오후 3시 산업은행 대회의실에서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협의회 운영 방안 및 향후 과제를 논의했다.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는 혁신성장 관련 정책자금 운용 및 지원을 총괄·조정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차관급 공무원이 협의회에 참여한다. 산업은행과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11개 정책금융기관 부기관장급도 회의에 참석한다.

이호승 기획재정부 차관(왼쪽 두번째)이 3월 15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산업은행에서 열린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 출범식 및 제1차 협의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정부는 인센티브를 제공해서 정책금융기관이 혁신성장 분야 금융 지원 확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혁신 지원 성과를 평가해서 기관 평가와 예산·출자, 배당 등에 반영한다. 금융 지원 사각지대는 줄이고 금융기관 간 중복 지원도 조정한다.

이호승 기재부 1차관은 "정책금융기관들은 혁신 분야에 올해 53조원의 대규모 재원을 투입하는 등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며 "앞으로 이 회의체는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정책금융 업무를 총괄·조정하면서 생산적이고 혁신적인 분야에 정책 자금을 집중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승 차관은 이어 "AI, 5G, 사물인터넷 등 혁신성장 분야는 이전과 비교할 수 없는 빠른 속도로 변화 중"이라며 "혁신성장 정책금융협의회가 산업과 기술 변화를 금융측면에서 적시성 있게 뒷받침하는 문제 해결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