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신안군-국립광주박물관, 해저유물박물관 건립·문화유산 보존 업무협약 체결

기사등록 :2019-03-15 17:06

[신안=뉴스핌] 조준성 기자 =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과 지난 13일 국립광주박물관 회의실에서 신안군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 및 박물관·미술관 건립과 운영 관련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립중앙박물관이 신안해저유물 1만7000여 점을 국립광주박물관으로 이관한 결정에 대해 신안군 사회단체 등의 반대성명 발표, 신안군의회와 전라남도의회의 신안해저유물박물관 건립 촉구 건의안 채택 등 신안해저유물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었다.

박우량 신안군수와 김승희 국립광주박물관 관장이 신안군 문화유산의보존과 활용 및 박물관·미술관 건립 등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신안군]

신안군은 지난 1월부터 전라남도,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을 박우량 군수와 서삼석 의원이 직접 방문하여 신안해저유물박물관 건립을 건의하였고, 타당성 검토 용역을 추진하는 등 국비 확보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금번 업무협약은 신안해저유물을 매개로 지역문화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하는 양 기관의 뜻이 맞아 이루어지게 되었으며,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앞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될 신안해저유물박물관 건립 관련 사업뿐만 아니라, 신안군의 역사와 문화를 일반에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안해저유물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며 “박물관 건립 준비 과정에서 국립광주박물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s343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