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공무원·대기업 복지포인트, GS25에서 쓴다…담배·서비스상품 제외

기사등록 :2019-03-20 09:40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220만명에 달하는 공무원 및 대기업 임직원이 편의점에서도 복지포인트를 쓸 수 있게 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공무원연금공단과 웰페어클럽(Welfare club) 서비스 제휴를 체결했다.

웰페어클럽 서비스는 공무원연금공단에서 공무원, 교사·교직원 등에게 지급한 복지 포인트를 운영하는 멤버십 서비스다. 일부 대기업도 임직원에게 지급하는 복지 포인트를 웰페어클럽 서비스와 제휴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GS25와 공무원연금공단의 제휴로 공무원과 일부 대기업 임직원은 전국 GS25 점포에서 복지포인트를 자유롭게 사용하며 웰페어클럽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웰페어클럽의 회원 수는 220여만명으로 포인트의 규모는 연간 약 1조5000억원 수준이다.

복지 포인트는 매년 초에 충전된 후 연말에 소멸되며 현재 약 120곳의 제휴처에서 서비스 진행 중인데 편의점과 제휴하는 것은 GS25가 최초다.

웰페어클럽 서비스가 탑재된 신용카드를 가진 고객은 자신이 보유한 복지 포인트를 GS25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복지 포인트로 상품을 구매할 경우 2% 상시 할인 서비스를 청구 할인 형태로 제공받을 수 있다. 단 담배, 로또 복권의 구매나 택배 등의 서비스 상품은 이용은 할 수 없다.

서비스는 20일부터 웰페어클럽 서비스가 탑재된 현대카드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오픈 된다.

과거 공무원 복지 포인트는 주로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온라인 복지몰 등을 통해 사용됐는데 최근 웰페어클럽 서비스의 생활 밀착형 제휴처가 확대되면서 오프라인 활용도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GS25는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뿐 아니라 설·추석 명절에도 편의점에서 선물을 구입하는 수요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공무원 복지 포인트가 특별한 날을 위한 선물 구매에도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민근 GS25 마케팅팀 과장은 “이번 서비스 제휴로 공무원이 우리 동네 GS25에서 24시간 편리하게 포인트를 사용하고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결제 수단을 확대해 GS25가 전 국민의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GS25 웰페어클럽 제휴[사진=GS리테일]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