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전편협, 편의점 통합 모바일 플랫폼 구축 나서…가맹점 업무생산성 제고

기사등록 :2019-03-20 14:36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가 가맹점주의 업무생산성 제고를 위한 편의점 통합 모바일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전편협은 점주들의 권리 찾기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하렉스인포텍, mmc피플과 함께 편의점 통합 모바일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하렉스인포텍은 ‘제로페이’ 참여업체로 자체 결제시스템인 UBpay를 통해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모든 편의점 브랜드를 통합한 편의점 통합앱을 구현할 계획이다.

UBpay는 연매출 8억원 이상부터는 수수료를 내야하는 제로페이의 한계를 밴리스를 통해 무료로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점주들을 위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 지원을 약속했다.

mmc피플은 ‘일방’앱으로 편의점 전용 구인·구직앱을 구축한다. 기존 온라인 구인·구직 사이트보다 저렴한 수수료를 통해 점주들의 부담을 경감하고, 각종 경조사 및 긴급 상황에 대비한 엔젤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점주들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초단기·긴급 편의점 전문알바 구인이 가능하도록 구현해 사용자편의를 극대화한다는 계산이다.

계상혁 전편협 회장은 “격노로 지친 편의점주들의 이익을 대변하고, 권리 찾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왼쪽부터)하렉스인포텍 박경양 사장,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계상혁 회장, MMC피플 유희종 대표[사진=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