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주총] 현대제철, 안동일 사장 사내이사 선임

기사등록 :2019-03-22 15:26

이사회서 안동일 사장 대표이사로…"포스코와도 협조"
박종성 부사장·서강현 전무 사내이사 선임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현대제철이 주주총회에서 안동일 사장과 박종성 부사장, 서강현 전무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안 사장은 주총 직후 열린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도 선임되며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됐다.

현대제철은 22일 오전 인천 올림포스 호텔에서 제54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은 22일 인천 중구 올림포스 호텔에서 제54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안동일 사장은 주총이 끝나고 "현대제철의 발전, 고급강 생산, 포스코 협조 등을 통해 철강업이 국제경쟁력을 갖추고 더욱 발전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 사장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장(부사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월 현대제철로 자리를 옮기며 생산·기술담당 사장을 맡았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언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사내이사진은 안 사장과 박종성 부사장, 서강현 전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으로 4인 체제를 구성하게 됐다.

또, 정호열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홍경태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전문위원는 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한편, 이날 김용환 현대제철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올해 대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실질적 변화를 통한 사업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제철은 △사업부문별 중장기 전략 실행체계 구축 △글로벌 사업기반 강화 △신뢰·소통 문화 확산 등 세가지 전략방향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강판 판매를 확대하고 특수강 사업을 정상화함으로써 자동차 소재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