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한화투자증권, 인터넷은행 진출...한국토스은행 지분 9.9% 취득

기사등록 :2019-03-26 20:16

한국토스은행 지분 9.9%를 247억원에 취득결정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한화투자증권이 인터넷은행에 진출한다. 제3 인터넷은행 후보군인 한국토스은행(가칭) 지분 9.9%를 247억5000만원에 취득키로 결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취득금액은 자기자본의 2.6% 규모다.

[이미지=한화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은 취득목적에 대해 "증권사 본업과의 시너지효과 및 신규 수익모델 확보차원에서 지분투자"라고 설명했다.

한화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 해부터 토스은행 컨소시엄에 함께 참여하는 것을 추진해왔으며, 오는 7월쯤 인가 확정되면 동시에 지분 인수도 최종 확정될 것"이라며 "빅데이터 활용이나 모바일 서비스 등에 공들이고 있어 뱅크샐러드와 협업이나 관련 자회사 인수 등도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부터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는다. 현재까지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 2곳이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