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식품업계 연봉 킹 교체...이재현 CJ회장 작년 160억 수령

기사등록 :2019-04-02 15:36

작년부터 미등기임원 연봉 공개...이재현 회장 연봉킹 등극
현직 CEO 연봉킹은 백복인 KT&G 대표 작년 보수 약 25억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해 보수 160억원을 받아가며 식품업계 ‘연봉킹’에 올라섰다. 수년 째 연봉킹을 유지해온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자리를 내주게 됐다.

CJ그룹 이재현 회장 [사진=CJ]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주사인 CJ로부터 71억87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27억원, 상여 44억8700만원을 수령했다.

또 계열사 중 매출액이 가장 높은 CJ제일제당에서는 64억9700만원을 받았고, 이어 CJ ENM 23억2700만원을 수령하며 총 160억1100만원의 연봉을 기록했다. 작년 CJ제일제당은 연결기준 매출액 18조67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3% 신장했으며 영업이익은 8327억968만원으로 같은 기간 7.2% 늘었다.

식품업계 연봉 상위 2위, 3위도 CJ그룹에서 나왔다. 손경식 회장은 총 88억7200만원을 수령하면서 오너 일가를 제외하고는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으며, 작년 퇴직한 김철하 CJ제일제당 부회장(상담역)은 퇴직금을 포함해 48억7000만원을 수령했다.

이어 박용수 골든블루 회장이 35억1000만원을 받았고 담철곤 오리온 회장은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에서 총 34억21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담 회장은 오리온에서 급여 11억8800만원, 상여금 10억6900만을 수령했고 오리온홀딩스에서도 급여 6억1200만원, 상여 5억5100만원을 받았다. 오리온 측은 담 회장의 상여에 대해 "국내외 그룹 관리매출액이 계획대비 초과 달성한 점과 그룹관리이익이 계획 및 전기대비 초과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담 회장의 부인인 이화경 부회장도 오리온과 오리온홀딩스에서 총 26억60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들 오너 부부가 지난해 오리온과 오리온홀딩스에서 받은 보수는 60억8100만원에 달한다.

이재혁 롯데제과 대표는 퇴직금을 포함한 31억2400만원을,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22억2350만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16억1931만원,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 13억3572만원, 신춘호 농심 회장은 12억9135만원을 받았다.

현직 기업 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인물은 백복인 KT&G 대표로, 작년 총 보수 24억7900만원을 수령했다. 백 사장은 지난해 4억5000만원 급여에 20억27000만원 규모의 상여금을 받았다. 또 배우자 건강검진비 등이 반영된 기타근로소득이 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보수는 전년 12억6700만원에 비해 60% 오른 금액이다. 지난해 보수지급액은 기본연봉 및 단기성과급에 '장기성과급'까지 포함됐기 때문이란게 회사 측 설명이다.

KT&G는 "지난해 장기성과급은 3년간의 성과급이 일시에 지급된 것"이라며 "2017년 궐련형 전자담배 '릴'의 성공적 출시와 해외 판매량 증대 등 성과에 따라 지급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백 사장은 지난해 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했고 임기는 2021년까지다. 

 

hj030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