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차량용 공기청정기, 절반은 공기청정 효과 없어

기사등록 :2019-04-04 18:08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차량용 공기청정기의 절반가량이 공기 청정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9개 브랜드의 차량용 공기청정기 제품의 성능 및 내장 필터의 유해물질 안전성 시험을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먼저 단위 시간당 공기청정화능력(CADR)을 비교한 결과, 9개 가운데 4개 제품이 0.1㎥/분 미만으로 공기청정 효과가 별로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아이나비 아로미에어ISP-C1 △에어비타 카비타 CAV-5S △크리스탈 클라우드 △알파인 오토메이트 G 등 4개는 0.1㎥/분 미만으로 공기 청정 효과가 없었다.

또한 제품에 공기청정화능력을 표시한 5개 제품 가운데 3개는 실제 능력이 표시치의 30.3∼65.8% 수준에 불과했다.

차량 내 발생하는 악취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의 제거능력은 9개 중 7개 제품의 유해가스 제거율이 4∼23%에 그쳤다. 이는 기준치인 60% 이상에 못 미치는 것으로 유해가스 제거 효과가 미미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에어비타 카비타(0.05ppm) △알파인 오토메이트G(0.02ppm) △크리스탈클라우드(0.01ppm) 등 음이온 방식의 제품에서 오존이 발생했다. 필터식과 복합식 제품에서는 오존 발생이 거의 없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오존은 기준치 이하라 하더라도 실내에 누적되는 경향이 있고, 밀폐된 차량 내부에서 장기간 노출 시 호흡기 등 건강에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사전관리 및 소비자 안전을 위한 경고 표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시험대상 차량용 공기청정기 표시사항 및 전체시험결과 [자료=소비자시민모임]

 

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