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DMC역 '삼표신사옥' 부지, 신사옥 대신 임대용 오피스로 가닥

기사등록 :2019-04-14 06:00

삼표 "신사옥 굳이 필요 없다는 분위기..직접 임대하는 건물 예상"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레미콘 및 건축자재 업체인 삼표가 서울지하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주변 '삼표 신사옥' 부지에 짓기로 한 건물을 신사옥으로 쓰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사옥 대신 일반 임대형 오피스를 짓는다는 게 삼표가 재검토하고 있는 활용방안이다. 이 건물에는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한 오피스텔도 함께 지어진다.

애초 삼표측은 이 땅에 신사옥을 지으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지난해 서울시의 세부개발계획 보류 이후 건축물 사용 방안을 재검토하는 중이다.

14일 삼표와 서울시, 은평구 등에 따르면 은평구 증산동 223-15 일대 수색·DMC역 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특별계획구역 10구역 옛 삼표에너지 부지에 들어설 건축물은 신사옥이 아닌 오피스텔과 공공임대주택이 포함된 오피스건물이 될 전망이다.

삼표측은 "현 상황에서 신사옥을 굳이 만들 필요가 없다는 분위기가 강해지고 있다"며 "아직 확정하진 않았지만 이 곳에 지을 새 건물을 사옥으로 쓴다는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MC역 특별계획10구역 신축건물 조감도 [자료=서울시]

삼표에너지가 보유한 특별계획구역 10구역은 수색·DMC역 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면서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했다. 서울시는 이 땅의 용도지역을 기존 제2종일반주거지역 및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상향됐다. 최고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연면적 비율) 800%를 받는다.

이에 삼표는 지난해 7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용적률 789%를 적용해 22층짜리 오피스 1개동과 29층 오피스텔 1개동 그리고 광역중심기능을 담당할 문화시설을 짓는 세부개발계획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여기에 공공임대주택을 넣으라는 의견을 내며 개발계획을 보류시켰다.

신사옥을 지으려던 삼표가 계획을 바꾼 것은 해당 건물이 사옥으로 쓰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표 측은 "서울시 도건위의 보류 이후 아직 세부개발계획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새로 짓는 건물을 굳이 사옥으로 써야 할 이유가 없다는 의견이 우세하다"며 "오피스와 오피스텔을 짓고 이를 임대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업계에서도 같은 부지 안에 오피스와 오피스텔, 공공임대주택 그리고 문화시설까지 함께 지어야하는 만큼 한개 기업의 사옥보다는 임대용 건물을 짓는 게 더 낫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 땅에 지을 건물의 주거비율은 40% 미만이다. 이렇게 되면 전용 40㎡ 규모 오피스텔을 약 600실 정도를 지을 수 있다. 이중 100실 정도는 공공임대로 기부채납해야할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주상복합아파트 변경 가능성은 없다. 광역중심기능을 위해 용도지역을 상향한 만큼 주상복합아파트를 지을 수 없다는 게 서울시와 은평구의 설명이다.

은평구 관계자는 "용적률이 증가된 만큼 공공임대주택으로 기부채납을 하라는 게 서울시의 의견"이라며 "구체적인 임대공급 규모 등이 담긴 세부개발계획이 나오면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삼표의 특별계획10구역 부지 개발도 늦어질 전망이다. 신사옥을 짓겠다는 애초 계획이 틀어질 수도 있는 만큼 삼표측도 굳이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삼표 관계자는 "방향성만 정해졌을 뿐 어떻게 개발하겠다는 명확한 판단은 서지 않았다"며 "시간을 두고 개발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