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청주시, 좌석공유제·정책조정회의 '파격 행정' 화제

기사등록 :2019-04-14 16:00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청주시가 3개 부서 통합 좌석공유제 도입에 이어 정책과제에 대한 난상토론을 벌여 문제 해결을 하는 정책조정회의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정책조정회의는 조직 내 분야별 전문 자문인력을 가동하고 필요시에는 외부 전문가도 함께해서 집단지성을 활용해 문제해결에 이르는 길을 찾는 것이 목적이다.

청주시 정책조정회의[사진=청주시]

이 회의는 효과적이고 민주적인 의사결정을 위해 보고가 아닌 토론이 중심이 된다.

현안과제에 대해 격의없이 난상토론 함으로써 부서 간 불통의 상징인 ‘칸막이 행정’을 타파하겠다는 뜻이다.

정책조정회의 안건은 공직 내‧외부 정책 이견 조정 및 협업과제에 대한 창의적 아이디어가 필요한 모든 사업이다.

기존 회의 관행대로 주관부서로부터 보고를 받고 코멘트를 하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무적이고 생산적인 조언들로 난상토론 할 수 있도록 회의내용을 사전에 숙지토록 하고, 참석대상도 안건에 맞게 다양화할 예정이다.

회의는 매월 둘째, 넷째 주 금요일에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부서에서 회의 개최를 요청하거나 현안이 발생했을 때에도 개최가 가능하다.

참석자는 안건에 따라 선정한다.

시는 12일 소회의실에서 첫 번째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허가민원 사전예고제’에 관련한 쟁점사항을 논의했다.

김항섭 청주시 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감사관, 정책기획과, 민원과, 도시계획과, 건축디자인과 및 4개 구청 건축과가 참석했고 발제는 청원구청 건축과장이 했다.

1시간 가량 이어진 회의는 발제시간을 빼고는 토론으로 진행됐다.

회의 참석자들은 사전예고제와 관련해 △행정력 낭비 문제 △구(區)간 형평성 문제 △과도한 규제라는 논란에 대한 견해 등을 열띠게 논의했다.

김 부시장은 “시청사 3층이 물리적 공간혁신으로 소통․협업․창의 행정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면, 정책조정회의는 현안과제에 대해 격의 없이 난상토론을 통해 ‘칸막이 행정’을 타파하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인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4월 26일에 두 번째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syp203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