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주간 중국증시 브리핑] 중국 경제지표 호조에 '2차 랠리' 기대감 고조

기사등록 :2019-04-15 10:33

실물경제 유동성 지표 개선, 시장 예상치 상회
각 기관 4월 중 '2차 랠리' 출현 가능성 제기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중국 주요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이는 동시에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이 커지면서 A주 시장에 ‘2차 상승장’ 출현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실물경제의 풍향계인 중국의 주요 유동성 지표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수준을 보이면서 상승장 진입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지는 모양새다.  

증권시보(證券時報)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의 사회융자(社融)규모는 2조 8600억위안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와 대비해 1조 2000억위안이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위안화 대출규모도 1조 6900억위안에 달해 예상을 상회했다.

중국 3월 생산자물가지수(PPI)와 소비자물가지수(CPI) 모두 예상치에 부합한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11일 중국 국가통계국(國家統計局)은 PPI 상승폭은 전년비 0.4%, CPI 상승폭은 전년비 2.3%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중국의 무역지표도 크게 개선됐다. 해관총서(海關總署, 세관)에 따르면 3월 중국 수출은 1986억7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4.2% 증가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6.5%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 미·중 무역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놓여 있다는 소식도 증시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춘계회의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중국과의) 무역 협상을 마무리 짓는 최종 단계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각 기관들은 당분간 증시가 조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보면서도 ‘2차 랠리’에 출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중신(中信) 증권은 “ 유동성을 비롯한 지표 호조로 A주 시장은 단기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며 “다만 외부 리스크 요인들이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오는 4월 말이 A주 매수의 적기이다”고 진단했다.  

흥업(興業) 증권은 “최근 중국 사회융자 및 위안화 대출 등 금융 지표가 뚜렷이 개선되면서 증시 상승의 모멘텀이 되고 있다”며 “4월 A주 시장은 중국 경제 펀더멘털 및 1분기 기업 실적 추이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내다봤다.  

4월 둘째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그래픽=텅쉰차이징]

한편 지난주 중국 증시(상하이종합지수)는 △상승재료 부족 △차익 실현 △ 대형 소비재주 조정 등 요인의 영향에 주간 기준 1.78% 하락했으며 3200포인트 선이 무너졌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