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핀테크 클라우드 폭풍성장, 중국 'IT 간판' 텐센트의 이유 있는 반등

기사등록 :2019-04-15 17:59

신성장동력인 핀테크 및 클라우드 부문이 자본 시장 인정받아
클라우드 사업 지난해 세자릿 수 성장하며 성장 잠재력 과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홍콩 증시의 IT 간판주인 텐센트홀딩스(騰訊控股,00700.HK)의 주가가 최근 뚜렷한 상승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4월 둘째주 텐센트 주가 추이[그래픽=구글]

특히 텐센트는 시총면에서 지난 11일 업계 맞수인 알리바바를 제치면서 아시아 시총 1위 자리에 복귀하는 등 지난해 게임 판호 중지에 따른 부진을 만회하는 모양새다. 또 이날 주가가 한때 400 홍콩달러(398.2)에 육박하면서 지난해 6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실제 올 들어 텐센트의 주가는 순항중이다. 지난 12일 텐센트의 종가는 393.80 홍콩달러를 기록, 지난해 연말(314홍콩달러)보다 25.4%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주가 상승세는 일차적으로 당국의 판호 재개로 인한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은 지난해 12월 판호 발급을 공식 재개 했다. 그 후 텐센트는 지난 10일까지 ‘허핑징잉’(和平精英)을 비롯한 총 6종의 신규 게임 판호를 획득했다.

[사진=바이두]

이와 함께 자본 시장이 텐센트의 '신성장동력'인 핀테크 및 클라우드 부문의 성장 잠재력을 인정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핀테크와 클라우드 사업이 속한 기타 부문의 지난 2018년 매출은 세자릿수 성장세를 실현하며 779억 6900만위안에 달했다. 텐센트의 지난해 사업 재편이 점차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나면서 실적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

이 중 텐센트의 핀테크 결제 플랫폼 위챗페이는 방대한 활성이용자를 바탕으로 1일 거래횟수가 10억회를 넘어서는 실적 호조를 보였다. 웨이라다이(微粒貸) 등 온라인 신용대출과 같은 핀테크 상품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순항 중이다.

또다른 성장동력인 클라우드 사업도 샤오청쉬(小程序미니앱), 위챗페이(微信支付) 등 부문과 시너지 효과로 지속적으로 고객사를 확보하며 고속 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2018년도 클라우드 매출은 전년비 100% 이상 늘어나며 91억위안을 기록했다. 클라우드 유료 서비스 사용자 규모도 2배이상 증가했다.

시장조사기관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에 따르면, 텐센트의 아시아 태평양시장에서 클라우드 사업의 성장률은 102.6%를 기록, 업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텐센트는 지난 2018년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5.4%의 점유율을 기록, 구글을 제쳤다. 아마존,알리바바,MS에 이어 시장 4위에 올랐다.

중국 클라우드 시장도 폭발적인 성장세도 텐센트에 호재다

컨설팅업체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Sullivan)에 따르면, 중국 클라우드 시장은 향후 5년간 51.2%에 달하는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 규모도 오는 2022년이면 2980억 4000만위안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최근 HSBC는 텐센트의 목표 주가를 438홍콩달러로 상향조정하는 동시에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