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대전 고암미술문화재단 대표이사 겸 이응노미술관장에 류철하씨 내정

기사등록 :2019-04-15 17:01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시는 (재)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대표이사 겸 대전이응노미술관장에 류철하(54) 전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을 내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류철하 내정자는 충남대 국문학과를 나와 홍익대 대학원 석사 및 박사과정에서 미학을 전공한 뒤 △경기도 이천시립월전미술관 학예실장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 △중앙대학교 미술대학 한국화과 겸임교수 △경희대학교 미술대학 한국화과에서 겸임교수(강사)로 활동하는 등 이론과 실무 경험을 겸비한 문화예술전문가이다.

류철하 내정자 [사진=대전시]

주요 전시경력으로는 영남화파의 대가 관산월(2008), 월전 장우성(2009), 둥샤오밍 수묵전(2008), 창원아시아미술제(2011), 광복 70주년 기념 한국 근현대미술특별전(2015), 하이퍼 리얼리즘 특별전(2015),아시아·태평양 현대미술:헬로우 시티(2017) 등이 꼽힌다.

대전시 관계자는 “고암 이응노 예술에 대한 학술적 연구기능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는 박인경 명예관장의 의견이 있어, 고암미술문화재단에 학술연구 기능을 더욱 확대할 중요한 시기”라며 “대전 방문의 해를 맞아 고암 이응노 예술자산을 활용해 대전이 문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역량과 경험이 풍부한 적임자가 내정됐다”고 밝혔다.

류철하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대표이사(대전이응노미술관장) 내정자는 신원조사 등 행정절차가 완료되는 4월 말 임명될 예정이며, 임기는 3년이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