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박성훈·김경남·전성우, 안방 장악한 '무대 출신' 씬 스틸러

기사등록 :2019-04-16 08:03

무대 경력 덕에 연기력 탄탄…시청자에겐 신인 같은 신선함 어필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지상파 TV 드라마에 무대 출신 '씬 스틸러'가 넘쳐난다. 김경남과 전성우, 박성훈까지, 공연 무대를 잠시 떠난 연기파 배우들이 안방을 장악했다.

지난해 케이블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생활'에서 활약한 박해수, 이규형을 필두로, 무대 출신 배우들의 TV 진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이 가운데서도 김경남, 전성우, 박성훈은 지상파 드라마에서 주연을 능가하는 찰떡 연기로 안방의 '씬 스틸러'로 등극했다.

◆ 전국구 스타 된 '장고래' 박성훈, 주요 드라마 줄줄이 꿰찬 김경남

지난 3월 종영한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으로 전국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알린 박성훈.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의 '국민 드라마'에서 활약한 덕에 지난해 연기대상에서 신인상까지 거머쥐었다. 극중 '장고래'가 제 2의 이름인 듯 친숙하다는 그는, 오는 7월 방영 예정인 KBS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도 출연을 확정했다.

배우 박성훈(왼쪽)과 김경남 [사진=뉴스핌DB, 제이알 이엔티]

특히 박성훈은 TV에서는 '신인급' 연기자로 인식되지만 지난 2011년부터 대학로에서 활약해온 무대 출신 배우다. 연극 '옥탑방 고양이'부터 '히스토리 보이즈' '유도소년' '프라이드' 등 굵직한 작품들을 거쳐왔다. 이후 2014년부터 TV드라마 조연으로 발돋움했고, 2018년 '흑기사' '매드독' 등을 거쳐 '하나뿐인 내 편'과 '저스티스'까지 KBS와 인연을 이어오게 됐다.

현재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출연 중인 김경남도 마찬가지다. 2012년 연극 '사랑'으로 데뷔한 그는 대학로를 거쳐 지난 2017년부터 TV 드라마에서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KBS '최강 배달꾼', MBC '이리와 안아줘', SBS '여우각시별' 등 다양한 지상파 드라마를 거쳤다. 맡은 역할 역시 전과 7범의 악역, 공항 보안팀 기동타격대 요원을 거쳐 흥신소 사장까지. 쉽게 예측할 수 없는 행보를 보이는 동시에, 인상깊은 연기로 안방의 '씬 스틸러'로 떠올랐다.

◆ '열혈사제' 전성우부터 박은석·김국희도 시청자 '눈도장'

여기에 현재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 출연 중인 전성우도 꽤 이름난 대학로의 연극, 뮤지컬 스타다. 2010년 '화랑'으로 데뷔한 그는 '스프링 어웨이크닝' '쓰릴미' '여신님이 보고 계셔' '엠 버터플라이' '한밤 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엘리펀트 송'을 비롯해 최근에도 TV 드라마에 얼굴을 내미는 동시에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어쩌면 해피엔딩' 등 인기작에 연이어 출연했다.

'열혈사제'에 출연 중인 전성우와 '닥터 프리즈너'의 박은석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KBS 2TV 닥터 프리즈너]

연극배우 박은석도 KBS '닥터 프리즈너'에서 실감나는 악역 연기를 보여줬다. 마약 사건에 연루된 재벌3세 역을 소화하며 눈도장을 받고 있다. 또 뮤지컬 '레드북'으로 2019 한국 뮤지컬 어워즈, 2018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여우조연상을 받은 김국희는 현재 KBS '회사가기 싫어'에서 주연 양선영을 맡아 공감 100% 연기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특히 업계에서는 최근 케이블 드라마 등 드라마 제작 현장이 다양화되면서 무대 경험이 많은 배우들을 향한 선호가 높다. 한 배우 전문 기획사 관계자는 "연극을 하며 기본기를 갖춘 배우들을 늘 주시하고 있다. 새로운 얼굴를 발굴하기 위해 대학로를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드라마 관계자는 "안정적인 연기를 갖췄지만 매체에서는 신선한 얼굴이라는 게 무대 배우들의 매력"이라며 "주연 자리가 아니어도 충분히 인상깊은 조연으로 잘 해주고 있다. 이미 주연을 꿰찬 배우도 많다. 케이블 뿐만 아니라 지상파 드라마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많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