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뉴욕증시] 1Q 이익 절벽 경계감 고조에 완만한 하락

기사등록 :2019-04-16 05:05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1분기 기업 이익 감소에 대한 경계감이 번지면서 뉴욕증시가 완만하게 하락했다.

분기 성적표를 공개한 골드만 삭스가 하락 압박에 시달렸고, 이 밖에 은행주가 약세 흐름을 나타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러시아가 산유량 확대 방안을 저울질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가가 하락한 한편 관련 종목도 압박을 받았다.

15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7.53포인트(0.10%) 소폭 내린 2만6384.77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1.83포인트(0.06%) 떨어진 2905.58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8.15포인트(0.10%) 하락한 7976.01에 마감했다.

1분기 기업 실적이 3년만에 감소하는 한편 2분기까지 이른바 어닝 침체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자들의 매도 심리를 부추겼다.

지난주 JP모간과 웰스 파고를 필두로 어닝 시즌이 본격화되면서 시장이 외면하고 있던 이익 절벽의 충격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골드만 삭스는 1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달성했지만 전년 동기에 비해 수익성이 후퇴하면서 3% 이상 떨어졌다.

씨티그룹 역시 강세장이 이익을 늘리지 못했다는 평가가 번지면서 강보합에서 등락이 마비된 모습을 연출했다.

미국과 일본, 유럽 사이에 본격화되는 무역 담판도 투자자들 사이에 관심사다. 이날 주요 외신에 따르면 EU는 미국과 무역 협상 권한을 집행위원회에 부여하면서 본격적인 담판을 벌이기 위한 포석을 갖췄다.

일본 역시 이번주 워싱턴에서 미국 정책자들과 1차 교섭을 벌일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의 합의점 도출이 지연되는 가운데 이미 대립각을 세우는 주요국들의 협상이 매끄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애플과 퀄컴의 법정 공방도 세간의 화제다. 최대 300억달러로 추정되는 특허 전쟁은 이번주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배심원 선정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퀄컴의 로열티 과다 청구 여부를 핵심 쟁점으로 하는 이번 소송의 법정 판결에 따라 단말기 가격을 기준으로 비용을 부과하는 퀄컴의 비즈니스 모델이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어 주요 외신과 투자자들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 밖에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준은행 총재는 CNBC와 인터뷰에서 2020년까지 기준금리를 동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지만 주가를 끌어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글로벌트 인베스트먼트의 톰 마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매크로 경제 지표가 부재한 가운데 개별 종목의 실적이 주가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종목별로는 애플이 0.2% 가량 소폭 올랐고, 퀄컴이 1% 가까이 상승했다. 월트 디즈니가 지난주 발표한 동영상 컨텐츠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에 1% 이상 오름세를 지속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