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서울이코노믹포럼] 문희상 "한반도 예리하게 살피고 전진해야"

기사등록 :2019-04-16 09:12

"한반도 세계물류와 무역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한반도는 앞으로도 희망을 놓지 않되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예리하게 살피고 꾸준히 전진하는 자세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는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 미국대사, '북한투자 선봉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그리고 아주 드물게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대사를 지낸 팜 띠엔 번 전 주한·주북한 베트남 대사가 한 자리에 모여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에 대해 논의했다. 2019.04.16 leehs@newspim.com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뉴스핌이 '한반도의 새로운 질서'란 주제로 개최한 '제8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이 같이 밝혔다.

포럼 축사를 맡은 문 의장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한미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이 경제도약과 발전할 수 있도록 대담한 지원과 협력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북한이 문호를 열면 대한민국은 대륙으로 연결돼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중국횡단철도(TVR) 등 육상은 물론 해상의 길목에서도 한반도는 세계 물류와 무역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늘 강연에 나서줄 짐 로저스 회장도 최근 한반도에서 투자 기회를 모색하겠다고 했다"면서 "한반도에 '평화가 곧 경제인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예견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또 "한반도 평화 정착은 동북아, 동남아 국가들에게도 커다란 기회의 문이 될 것"이라며 "특히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은 아세안이고 아세안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든든한 우군이 돼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이러한 국제 관계 속에서 오늘 '한반도의 새로운 기회 북방외교와 남방경제'라는 주제는 매우 의미 있고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bc1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