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스포트라이트', 정준영·최종훈 성폭행 의혹 전말 공개…최종훈 "성관계 갖지 않았다"

기사등록 :2019-04-19 16:08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정준영과 최종훈의 집단 성폭행 의혹의 전말을 공개했다.

JTBC '스포트라이트'는 지난 18일 정준영의 '황금폰' 속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토대로 정준영과 최종훈의 집단 성폭행 의혹 전말을 조명했다.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정준영 단톡방' 속 성폭력 피해자 A 씨를 만났고, 그는 "악몽 속에 살고 있다. 아예 잠을 못 자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피해자는 2016년 정준영 사인회 하루 전날 한 술집에서 정준영과 최종훈을 포함한 다섯명과 술자리를 가졌다.

이어 "너무 취해서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끌려가다시피 호텔로 따라 들어갔다. 다음 날 아침 눈을 떴는데 제가 나체로 있더라. 최종훈이 옆에 누워있었다. 남자들이 속옷을 찾아보라고 하는 데 수치심을 느꼈다. 그래서 도망치듯이 호텔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방정현 변호사와 함께 당시 단톡방 내용을 재구성했다. B 씨는 '일요일에 (정)준영 형 팬사인회 같이 가실 분'이라는 말을 보냈고, 정준영은 '우리 이번 원정이야. 알찬 일박이일 보내자'라고 답했다.

이후 단톡방에는 성추행을 하는 사진과 영상이 확인됐고, 멤버들은 사진과 영상 속 강제 추행 행위에 대해 조롱하는 듯 반응했다.

이와 함께 집단 강간 의혹도 불거졌다. 정준영은 'XXX(피해자) 정신 들기 전에 XX(성관계) 했어야 했는데. 아 어제 종훈이랑 돌아가며 했는데'라는 말을 내뱉었다.

A 씨는 지난 2012년 정준영을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된 뒤, 단체 대화방 멤버들과 지속적으로 교류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종훈은 변호사를 통해 "A 씨와 동석한 것은 맞지만, 성관계는 갖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A씨와 관련된 사진과 음성 녹음 파일 등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