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전욱휴의 골프 레슨] 그린주변 러프에서의 칩샷! 프로처럼 쉽게 할수 있다

기사등록 :2019-05-01 06:00

[뉴스핌] 전욱휴 전문위원·특파원 = 러프에서의 칩샷은 어렵다. 빠져 나오기가 쉽지 않다. 힘껏 치면 나올 수는 있다. 하지만 거리감을 찾기 매우 힘들다. 그린주변에서 치는 칩샷은 러프만 아니면 일반 골퍼들도 쉽게 처리할수 있다. 적당한 거리에 볼을 세울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러프에서의 샷은 볼의 거리감과 러프의 저항력으로 인해서 쉽게 실수를 하게 된다

월드 그레이트 티쳐스 2탄에 출현했던 피터 코스티스의 그린주변 러프에서의 칩샷에 대해서 영상을 준비했다.

동영상 보러가기 ▼

‘그린주변 러프에서의 칩샷! 프로처럼 쉽게 할수 있다’

준비된 섬세한 내용을 보시면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정리된 내용을 보면, 많은 사람들은 손을 이용해서 볼을 일부러 퍼 올려서 띄우려고 한다. 하지만 실제의 볼을 띄우는 것은 클럽 페이스와 샤프트가 담당한다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먼저 셋업의 자세를 취하고 에임 스틱을 클럽 샤프트와 같은 기울기로 평행하게 꽂는다. 그리고 백스윙을 했다가 볼을 치는 순간에 꽂아둔 에임 스틱과 클럽의 샤프트가 같은 각도로 내려오도록 만든다. 너무 손이 볼보다 앞에서 치거나 뒤에서 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러프에서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하체를 고정해서 정교한 임팩트가 만들어 지도록 돕는다.
하체를 너무 고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임팩트 순간에 몸의 회전시에 고정되어진 하체가 함께 진행하는 요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클럽페이스를 열고 코킹을 하고 몸을 회전시키면서 진행한다.
준비된 영상에서 피터 코스티스의 설명과 이어지는 전영인 선수의 시범을 통해서 눈으로 먼저 익히는 것도 좋은 레슨이 될 수 있다.

Chungolf@gmail.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