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아베 “납치문제 진전 없으면 대북 제재 완화도 없어”

기사등록 :2019-05-10 08:31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치문제에 진전이 없으면 대북 제재 완화도 없다고 일본 정부의 대북외교 방침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9일 참의원 내각위원회에 출석해 납치문제 해결보다 제재 완화나 국교정상화를 우선시하느냐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그러한 방침은 아니다”라고 부정했다.

이어 전제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모색하겠다고 표명한 것에 대해서는 “이제는 내가 김 위원장과 마주앉아야 한다는 결의를 밝혀 왔다. 이를 보다 명확한 형태로 말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북일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말을 아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베 총리는 지난 6일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납치문제 해결에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조건으로 했던 북일정상회담에 대해 “전제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일정상회담을 모색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대내외에서 아베 총리의 대북외교 방침 전환에 대한 다양한 분석들이 제기됐으며, 7일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직후임에도 불구하고 아베 총리가 무조건 회담을 언급한 것은 김 위원장에게 명확한 메시지를 보내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아베 총리는 이후 자민당 납치문제대책본부의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본부장과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갖고 납치문제에 대해 “중대한 국면이다”는 인식을 나타내며 “어렵지만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납치 피해자의 즉시 일괄 귀국이라는 원칙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 납치문제 해결됐다”...유엔에서 주장

한편, 북한은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엔유럽본부에서 열린 인권문제 회의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일본정부 대표는 “납치 피해자의 조속한 귀환을 요구한다. 북한의 올바른 미래를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며 납치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하지만 북한은 “납치문제는 지난 2002년 평양선언에서 근본적이고 완전하게 해결됐다. 모든 생존자는 가족과 함께 일본으로 귀국했다”고 반론하며 일본의 요구를 일축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