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충남 장항, 생태+근대유산 ‘휴양·체험관광 거점’ 거듭난다

기사등록 :2019-05-13 15:38

서천군, 정부 ‘계획공모형 지역관광자원개발 시범사업’ 선정
5년 간 219억…장항 일원에 ‘생태복원 트레킹코스’ 등 개발

[홍성=뉴스핌] 류용규 기자 = 충청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계획공모형 지역관광자원개발 시범 사업’ 대상에 충남 서천 송림산림욕장·유부도 갯벌·옛 장항제련소 굴뚝 등을 포함한 ‘세계유산 연계 가족휴양·체험관광 활성화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 동안 서천군 장항읍 송림·장암리 일원 43만 9443㎡에 체험관광 시설 등을 설치하고 각종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서해안권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충남도는 말했다.

투입 예산은 국비 109억 5000만 원을 포함, 총 219억 원이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관광시설로는 유부도 갯벌을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등으로 체험할 수 있고, 3D프린터를 활용해 철새·소라 제작을 체험할 수 있는 세계자연유산 스마트기기 체험관을 짓는다.

충남 서천군 장항읍 송림리 해변에 설치된 송림스카이워크. 오른쪽 굴뚝은 옛 장항제련소 굴뚝. [사진=충남도]

또 10만㎡의 친환경 어드벤처 놀이시설과 숲속놀이터, 바닥분수와 휴게공간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밖에 해안둘레길, 자연체험학습시설 등도 조성하며 송림산림욕장과 옛 장항화물역, 장항 도선장 공원, 문화예술착장공간 등을 연결하는 자전거 여행 코스도 개발·운영한다.

이와 함께 친환경 생태계 보전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생태계 복원 및 치유 과정 스토리텔링 트레킹 코스를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 홍보관 및 관광벤처창업센터를 마련, 관광 관련 창업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천군은 연내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23년까지 핵심 및 연계 사업을 완료한 뒤 2024년부터 관광 프로그램 등을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충남도와 서천군은 이번 사업에 기존에 추진 중인 6080골목길 프로젝트, 도시 탐험역 조성, 장항 선셋 페스티벌 개최, 전망산 굴뚝 야간 경관 조성 사업 등 장항 중심지 및 관광 사업을 연계해 장항 일원을 지속 가능한 생태 관광지로 탈바꿈시켜 나갈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전국 공모에서 1차 심사를 통과한 16개 지자체 중 서천군을 비롯해 두 곳이 사업 대상으로 이름을 올렸다”며 “사업 대상지 인근에 국립생태원·국립해양생물자원관·유부도·장항제련소·장항선·장항항·장항스카이워크 등 활용 가능한 관광 자원이 풍부한 데다, ‘장항포럼’ 등 민간조직의 활동과 적극적인 주민 참여가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icepen3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