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포천시의회,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이전 반대' 결의안 채택

기사등록 :2019-05-15 09:22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포천시의회는 14일 제14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의정부시의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포천시의회의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이전 반대' 결의 모습 [사진=포천시의회]

이날 결의안은 의정부시가 220t 규모의 자원회수시설을 장암동에서 자일동으로 확장·이전할 경우, 인접지역인 포천시 관문인 축석령과 주거지역이 위치하고 있어, 포천시의 브랜드 가치를 저해하고 포천시민의 환경권 및 건강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것이 분명하다는 의견에 따라 제안됐다.

특히 시의회는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이전 부지 5㎞ 반경에 생태보전 가치가 있고 수만 종의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국립수목원이 있어 자원회수시설이 이전될 경우 청정지역인 국립수목원의 환경피해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의정부시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국립수목원이 환경피해로부터 보호될 수 있도록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이전 건립 추진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yangsangh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