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구시,'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기본계획' 발표

기사등록 :2019-05-15 12:57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000대 보급·충전소 40개소 구축

[대구=뉴스핌] 김정모 기자 = 대구시는 수소경제 활성화 이행 속도를 높이고 혁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15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기본계획 의 골자는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00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0개소를 구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수소차 증가현황 [도표=대구시]

단기계획으로 2022년까지 총 720억원을 투입, 수소차 1000대, 수소버스 2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개소를 구축한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시는 내년부터 수소차 지원금 3500만원 (국비 2250만원, 시비 1250만원)을 지급하기로 해 대구시민은 수소차를 3500만원 정도로 직접구입을 할 수 있다.

 또한 시는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은 금년부터 2030년까지 40개소를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늘어나는 수소차의 안정적인 수소공급을 위해서는 원거리 수송이 아닌 분산형 소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준비하여 수소생산 기반 확보도 계획하고 있다. 이 생산기지는 도시가스 배관망을 활용하여 추출수소를 생산하고, 권역별로 충전소에 공급하는 고정식 충전소로 운영할 것이다. 또한 생산된 잉여 수소를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하여 인근 시설물에 전력공급 등 친환경 에너지 허브 구축 모델도 검토중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역의 수소산업의 디딤돌 역할이 될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유치를 위해 다양한 유인전략을 모색 중이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수소차 보급을 통해 지역의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과 수소산업 기반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수소경제 이행을 위해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kjm2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