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배심원들' 문소리, 빈틈없는 열연으로 생생한 캐릭터 구현

기사등록 :2019-05-15 13:57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영화 ‘배심원들’을 통해 또 한 번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오늘(15일) 개봉한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 '배심원들' 문소리 스틸 [사진=CGV아트하우스]

이번 영화에서 문소리는 재판장 김준겸 역을 맡았다. 그는 찰나의 눈빛, 목소리 톤, 작은 제스처까지 조절하며 밀도 높은 연기로 김준겸을 완성했다. 특히 문소리는 이번 캐릭터를 위해 직접 판사에게 자문을 구하고 국민참여재판에 참관하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문소리는 “실제 판사들을 만나보니 오랜 시간 한길을 걸어온 사람들이더라. 그들의 ‘단단한 힘’을 자연스럽게 담아내려 노력했다. 억양, 행동, 소품 어느 하나 허투루 준비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문소리는 오는 19일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가시나들’을 통해 안방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