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배우 유해진, 국립한글박물관 첫 홍보대사로 나선다

기사등록 :2019-05-15 16:54

15일 위촉식…1년간 홍보대사로 활동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배우 유해진이 국립한글박물관의 홍보대사가 됐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최근 영화 '말모이'와 tvN '스페인 하숙' 등을 통해 인간적이고 친근한 이미지로 사랑 받는 배우 유해진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5일 밝혔다.

배우 유해진 [사진=국립한글박물관]

세종대왕 탄신일인 이날 진행된 홍보대사 위촉식은 박물관 관람객과 배우 유해진의 팬들이 국립한글박물관 강당을 가득 메운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국립한글박물관 개관 이후 첫 홍보대사가 된 배우 유해진은 "세종대왕께서 우리에게 유산으로 남겨 주신 한글의 소중함과 우수성, 한글만의 매력을 홍보하는 일에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립한글박물관 홍보대사 유해진의 첫 번째 활동은 제622돌 세종대왕탄신일을 기념하는 애니메이션 '한글을 만들고, 지키고, 꽃피운 사람들'의 제작 참여다. 이는 한글박물관 홈페이지에 게재돼 있다. 이 영상에서 유해진은 특유의 친근하고 진지한 목소리로 세종대왕 탄신일이 스승의 날이 된 배경, 세종대왕의 애민정신, 한글을 지켜낸 위인들을 소개한다.

국립한글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 1년간 홍보대사 유해진과 함께 국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더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