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KB증권, 6월초 발행어음 판매..."연말까지 2조원 조달"

기사등록 :2019-05-15 18:43

협회 약관심사 마감 후 본격 영업 시작
연말까지 2조원 수준 판매 목표 제시
IB·WM과의 시너지 효과 주목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금융위원회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은 KB증권이 이르면 6월초 관련 상품 출시에 나선다.

KB증권 사옥 전경 [사진 = KB증권]

KB증권은 금융투자협회의 다음 달 약관심사를 마치는 대로 발행어음을 판매하고 연말까지 2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발행어음은 증권사가 직접 발행하고 고객에게 원리금을 지급하는 만기 1년 이내 금융상품이다. 이날 금융위는 정례회의를 열고 KB증권을 기존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세번째 발행어음 사업자로 최종 확정했다.

KB증권은 지난해부터 단기금융업 인가 추진을 목표로 전산 시스템과 상품 구성, 판매전략 등을 마련해왔다. 구체적인 계획은 조달 및 투자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이며, 금리는 동일 등급 회사채 금리, 유사상품 및 경쟁사 금리 등을 참고해 합리적 수준에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사업은 자금부에서 관리하되 IB부문이 기업금융 관련 업무 및 부동산 자산의 운용을, IPS본부 내 상품기획부가 판매 및 마케팅을 담당한다. 향후 발행어음 상품을 자산관리(WM)고객기반 확대를 위한 전략상품으로 육성하는 한편 기업들에게 성장 단계별 맞춤형 IB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KB증권 관계자는 “자산별 포트폴리오 기반 운용정책을 수립해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전사적 역량을 모아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해 발행어음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